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한국에 징용 관련 조치 없으면 스가 방한 불가”
입력 2020.10.13 (06:18) 수정 2020.10.13 (08:0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 정부가 연말에 한국에서 열릴 예정인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 조건을 내걸었습니다.

일제 강제동원과 관련해 일본이 수용 가능한 조치를 한국이 내놓으라는 겁니다.

이동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일본 정부는 일제 강제동원 배상 소송 관련해 일본 측이 수용 가능한 조치를 내놓을 것을 한국 정부에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올 연말 한국에서 열릴 예정인 한중일 정상회의에 스가 총리가 참석하지 않는다는 겁니다.

한국 정부는 연말에 한중일 정상 회담을 서울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해 왔습니다.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지난달 일본 기업 자산 매각 문제와 관련해 한국 측이 적절한 대응을 하지 않으면 스가 총리의 방한은 없을 것이라는 견해를 한국 측에 전달했다는 겁니다.

구체적으로 한국 법원이 압류한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자산이 현금화되지 않는다는 보증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일본 외부성 간부는 지난달 강제동원 배상 소송과 관련해 한국 정부가 피고인 일본 기업의 자산을 매각하지 않는다고 약속해야 스가 총리가 한국을 방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스가 내각이 한중일 정상회담 참석에 이런 조건을 건 이유는 한국 정부로부터 양보를 끌어내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그러나 사법부의 판단에 행정부가 개입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해 온 한국 정부가 일본 측의 요구를 수용할 가능성은 작아, 연내 한중일 정상회담 개최는 무산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동환입니다.

영상편집:박철식
  • 日 “한국에 징용 관련 조치 없으면 스가 방한 불가”
    • 입력 2020-10-13 06:18:09
    • 수정2020-10-13 08:07:35
    뉴스광장 1부
[앵커]

일본 정부가 연말에 한국에서 열릴 예정인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 조건을 내걸었습니다.

일제 강제동원과 관련해 일본이 수용 가능한 조치를 한국이 내놓으라는 겁니다.

이동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일본 정부는 일제 강제동원 배상 소송 관련해 일본 측이 수용 가능한 조치를 내놓을 것을 한국 정부에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올 연말 한국에서 열릴 예정인 한중일 정상회의에 스가 총리가 참석하지 않는다는 겁니다.

한국 정부는 연말에 한중일 정상 회담을 서울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해 왔습니다.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지난달 일본 기업 자산 매각 문제와 관련해 한국 측이 적절한 대응을 하지 않으면 스가 총리의 방한은 없을 것이라는 견해를 한국 측에 전달했다는 겁니다.

구체적으로 한국 법원이 압류한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자산이 현금화되지 않는다는 보증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일본 외부성 간부는 지난달 강제동원 배상 소송과 관련해 한국 정부가 피고인 일본 기업의 자산을 매각하지 않는다고 약속해야 스가 총리가 한국을 방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스가 내각이 한중일 정상회담 참석에 이런 조건을 건 이유는 한국 정부로부터 양보를 끌어내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그러나 사법부의 판단에 행정부가 개입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해 온 한국 정부가 일본 측의 요구를 수용할 가능성은 작아, 연내 한중일 정상회담 개최는 무산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동환입니다.

영상편집:박철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