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고속도로 통행료 아끼려다 벌금에 징역
입력 2020.11.03 (12:47) 수정 2020.11.03 (12:5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고속도로에서 앞차에 바짝 붙어 요금소를 통과하는 방법으로 통행료를 아껴오던 운전자가 벌금에 징역처벌까지 받았습니다.

[리포트]

장쑤 성에 사는 황 씨는 매일 고속도로를 이용해 상하이로 출퇴근을 해왔습니다.

왕복 통행료가 만만치 않아 부담을 느끼던 중 우연히 좋은 방법을 알게 됐는데요.

요금소를 통과할 때 앞차에 바짝 붙어가다 보니 차량 차단기가 내려오기도 전에 지나갈 수 있었고 통행료는 차감되지 않았습니다.

이후 요금소를 통과할 때마다 같은 방법을 써서 모두 191차례에 걸쳐 5천여 위안, 우리 돈 83만 원을 절약했습니다.

하지만 요행은 그리 오래가지 못했습니다.

어느 날 현장을 지켜보던 교통경찰에 덜미가 잡히고 말았는데요.

[스징/장쑤 성 치동 시 인민법원 법관 : "황 씨는 절도죄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1년 벌금 6천 위안(한화 100만 원)을 선고받았습니다."]

베이징 교통대 천정 교수는 앞으로 AI와 전자 지불 시스템을 결합해 자동차 번호판 식별만으로도 요금이 징수되는 기술이 개발되면 이런 문제가 완전히 해결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중국, 고속도로 통행료 아끼려다 벌금에 징역
    • 입력 2020-11-03 12:47:54
    • 수정2020-11-03 12:57:34
    뉴스 12
[앵커]

고속도로에서 앞차에 바짝 붙어 요금소를 통과하는 방법으로 통행료를 아껴오던 운전자가 벌금에 징역처벌까지 받았습니다.

[리포트]

장쑤 성에 사는 황 씨는 매일 고속도로를 이용해 상하이로 출퇴근을 해왔습니다.

왕복 통행료가 만만치 않아 부담을 느끼던 중 우연히 좋은 방법을 알게 됐는데요.

요금소를 통과할 때 앞차에 바짝 붙어가다 보니 차량 차단기가 내려오기도 전에 지나갈 수 있었고 통행료는 차감되지 않았습니다.

이후 요금소를 통과할 때마다 같은 방법을 써서 모두 191차례에 걸쳐 5천여 위안, 우리 돈 83만 원을 절약했습니다.

하지만 요행은 그리 오래가지 못했습니다.

어느 날 현장을 지켜보던 교통경찰에 덜미가 잡히고 말았는데요.

[스징/장쑤 성 치동 시 인민법원 법관 : "황 씨는 절도죄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1년 벌금 6천 위안(한화 100만 원)을 선고받았습니다."]

베이징 교통대 천정 교수는 앞으로 AI와 전자 지불 시스템을 결합해 자동차 번호판 식별만으로도 요금이 징수되는 기술이 개발되면 이런 문제가 완전히 해결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