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편이 몰던 화물차에 60대 아내 치여 숨져 외
입력 2020.11.03 (21:50) 수정 2020.11.03 (22:00)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오늘(3일) 오후 2시 반쯤 영월군 한반도면 쌍용천 인근의 한 밭에서 남편 72살 이 모 씨가 몰던 1톤 화물차가 후진을 하다 아내 67살 지 모 씨를 치었습니다.

이 사고로 지 씨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이에 앞선 오늘(3일) 아침 7시쯤 춘천시 동내면 학곡사거리에서는 52살 김 모 씨의 5톤 트럭이 옆으로 쓰러지면서 운전자 김 씨가 다쳤고, 트럭 연료가 유출돼 이 일대 도로가 1시간 정도 정체됐습니다.
  • 남편이 몰던 화물차에 60대 아내 치여 숨져 외
    • 입력 2020-11-03 21:50:05
    • 수정2020-11-03 22:00:43
    뉴스9(춘천)
오늘(3일) 오후 2시 반쯤 영월군 한반도면 쌍용천 인근의 한 밭에서 남편 72살 이 모 씨가 몰던 1톤 화물차가 후진을 하다 아내 67살 지 모 씨를 치었습니다.

이 사고로 지 씨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이에 앞선 오늘(3일) 아침 7시쯤 춘천시 동내면 학곡사거리에서는 52살 김 모 씨의 5톤 트럭이 옆으로 쓰러지면서 운전자 김 씨가 다쳤고, 트럭 연료가 유출돼 이 일대 도로가 1시간 정도 정체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춘천)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