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음주 차량에 또 숨져…이번엔 환경미화원
입력 2020.11.07 (06:29) 수정 2020.11.07 (07:1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또 음주운전 사망사고가 일어났습니다.

새벽 시간 대구 도심에서 승용차가 쓰레기 수거 차량을 들이받아 동승한 환경미화원이 숨졌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사고 당시 승용차 운전자, 만취한 상태였습니다.

김지홍 기자입니다.

[리포트]

음식물 쓰레기 수거차량 뒷부분이 찌그러졌습니다.

뒤에서 추돌한 승용차는 앞부분이 심하게 부서졌습니다.

새벽 시간 음식물 쓰레기를 수거하던 차량을 뒤따르던 승용차가 들이받은 겁니다.

이 사고로 수거 차량 뒤에 타고 있던 대구 수성구청 소속 50대 환경미화원 1명이 숨지고 수거 차량 운전자가 다쳤습니다.

당시 쓰레기 수거차량은 골목에서 수거 작업을 마친 뒤 도로변으로 나오던 중이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사고 당시 승용차의 30대 운전자는 면허 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였습니다.

경찰은 이 운전자를 도로교통법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정동광/대구 수성경찰서 교통과장 : "BMW 차량의 블랙박스 영상을 확보해서 사고 경위를 현재 수사 중에 있습니다."]

환경미화원들은 야간이나 새벽 시간대 사고 위험에 늘 노출돼있지만 대책은 뒤따르지 못하고 있습니다.

환경부가 지난해 3월 작업 시간의 주간 변경 등 관련 대책을 내놨지만 현장에선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습니다.

[대구 수성구청 관계자(음성변조) : "출퇴근 시간, 학교 가는 시간에 왜 밤에 안 하고 이 시간에 (작업)해서 냄새나고 더럽다는 얘기도 많고 민원도 있어요."]

최근 3년간 근무 중 사고로 숨진 환경미화원만 13명, 다친 사람도 천7백여 명에 이릅니다.

KBS뉴스 김지홍입니다.

촬영기자:백창민
  • 음주 차량에 또 숨져…이번엔 환경미화원
    • 입력 2020-11-07 06:29:42
    • 수정2020-11-07 07:16:33
    뉴스광장 1부
[앵커]

또 음주운전 사망사고가 일어났습니다.

새벽 시간 대구 도심에서 승용차가 쓰레기 수거 차량을 들이받아 동승한 환경미화원이 숨졌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사고 당시 승용차 운전자, 만취한 상태였습니다.

김지홍 기자입니다.

[리포트]

음식물 쓰레기 수거차량 뒷부분이 찌그러졌습니다.

뒤에서 추돌한 승용차는 앞부분이 심하게 부서졌습니다.

새벽 시간 음식물 쓰레기를 수거하던 차량을 뒤따르던 승용차가 들이받은 겁니다.

이 사고로 수거 차량 뒤에 타고 있던 대구 수성구청 소속 50대 환경미화원 1명이 숨지고 수거 차량 운전자가 다쳤습니다.

당시 쓰레기 수거차량은 골목에서 수거 작업을 마친 뒤 도로변으로 나오던 중이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사고 당시 승용차의 30대 운전자는 면허 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였습니다.

경찰은 이 운전자를 도로교통법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정동광/대구 수성경찰서 교통과장 : "BMW 차량의 블랙박스 영상을 확보해서 사고 경위를 현재 수사 중에 있습니다."]

환경미화원들은 야간이나 새벽 시간대 사고 위험에 늘 노출돼있지만 대책은 뒤따르지 못하고 있습니다.

환경부가 지난해 3월 작업 시간의 주간 변경 등 관련 대책을 내놨지만 현장에선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습니다.

[대구 수성구청 관계자(음성변조) : "출퇴근 시간, 학교 가는 시간에 왜 밤에 안 하고 이 시간에 (작업)해서 냄새나고 더럽다는 얘기도 많고 민원도 있어요."]

최근 3년간 근무 중 사고로 숨진 환경미화원만 13명, 다친 사람도 천7백여 명에 이릅니다.

KBS뉴스 김지홍입니다.

촬영기자:백창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