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미국 대선
“코로나19 속 경제 회복”…바이든 시대, 미국 경제 조준점은?
입력 2020.11.09 (21:09) 수정 2020.11.09 (22:1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대응' 다음으로 우선 순위를 두는 게 '경제 회복'입니다.

코로나19와 경제는 떼어놓고 갈 수 없는데 어떻게 풀어나갈지가 관건으로 보입니다. 뉴욕 연결합니다.

한보경 특파원! 코로나에 강력히 대응한다지만 '경제 봉쇄' 같은 조치를 고려하는 건 아니죠?

[기자]

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경제 봉쇄'는 하지 않을 거라는 게 바이든 당선인의 기본 입장입니다.

코로나19 보다 '경제 회복'을 더 중요하게 생각하는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을 의식한 면도 물론 있겠지만, 선거 기간 내내 이렇게 못박았습니다.

[바이든 당선인/10.30/플로리다 유세 : "경제를 봉쇄하는 일도, 나라를 봉쇄하는 일도 없을 겁니다. 저는 바이러스를 차단할 겁니다."]

[앵커]

'봉쇄'가 아니라 '회복'에 촛점을 맞추겠다는 건데, 미국 경제는 내수가 지탱하는 구조잖아요?

[기자]

네, 3분기 성장률이 반등했던 가장 큰 이유도 3조 달러 규모의 경기부양책 때문이었습니다.

돈을 나눠줘 소비를 늘린 겁니다.

코로나19가 확산하는 가운데 이 흐름이 꺾이지 않기 위해선 사실 돈을 푸는 거 말고는 별 뾰족한 방법이 없습니다.

그래서, 발등에 떨어진 가장 급한 불도 추가 부양책 타결입니다.

의회에서 협상중인데, 이게 언제 타결될 지는 미국인들 뿐 아니라 전 세계 경제가 관심 갖고 있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은 주정부 지원, 실업보험 확대 등에도 연방정부 예산을 적극적으로 투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그렇게 하면 경제 지표는 나아질 수 있겠지만, 나라 재정은 어떻게 합니까?

[기자]

네, 내년 9월엔 미국의 정부 부채가 국내총생산, GDP를 넘어설 걸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나라빚이 버는 돈보다 많아진다는 얘깁니다.

바로 이 부분 우려 덜기 위해 바이든 당선인은 세금을 더 걷겠다고 하고 있습니다.

법인세율을 다시 올리고, 최고 소득세율도 더 끌어올릴 예정입니다.

부자와 기업들한테 세금을 더 걷어서 재원을 늘리겠다는 건데요.

하지만, 해외로 나가 있는 미국 기업들 다시 돌아오게 하는 이른바 '리쇼어링' 정책도 중점 정책이라 법인세율 올리는 게 그리 녹록치는 않아 보입니다.

지금까지 뉴욕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촬영:손덕배/영상편집:한찬의
  • “코로나19 속 경제 회복”…바이든 시대, 미국 경제 조준점은?
    • 입력 2020-11-09 21:09:53
    • 수정2020-11-09 22:17:36
    뉴스 9
[앵커]

'코로나19 대응' 다음으로 우선 순위를 두는 게 '경제 회복'입니다.

코로나19와 경제는 떼어놓고 갈 수 없는데 어떻게 풀어나갈지가 관건으로 보입니다. 뉴욕 연결합니다.

한보경 특파원! 코로나에 강력히 대응한다지만 '경제 봉쇄' 같은 조치를 고려하는 건 아니죠?

[기자]

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경제 봉쇄'는 하지 않을 거라는 게 바이든 당선인의 기본 입장입니다.

코로나19 보다 '경제 회복'을 더 중요하게 생각하는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을 의식한 면도 물론 있겠지만, 선거 기간 내내 이렇게 못박았습니다.

[바이든 당선인/10.30/플로리다 유세 : "경제를 봉쇄하는 일도, 나라를 봉쇄하는 일도 없을 겁니다. 저는 바이러스를 차단할 겁니다."]

[앵커]

'봉쇄'가 아니라 '회복'에 촛점을 맞추겠다는 건데, 미국 경제는 내수가 지탱하는 구조잖아요?

[기자]

네, 3분기 성장률이 반등했던 가장 큰 이유도 3조 달러 규모의 경기부양책 때문이었습니다.

돈을 나눠줘 소비를 늘린 겁니다.

코로나19가 확산하는 가운데 이 흐름이 꺾이지 않기 위해선 사실 돈을 푸는 거 말고는 별 뾰족한 방법이 없습니다.

그래서, 발등에 떨어진 가장 급한 불도 추가 부양책 타결입니다.

의회에서 협상중인데, 이게 언제 타결될 지는 미국인들 뿐 아니라 전 세계 경제가 관심 갖고 있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은 주정부 지원, 실업보험 확대 등에도 연방정부 예산을 적극적으로 투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그렇게 하면 경제 지표는 나아질 수 있겠지만, 나라 재정은 어떻게 합니까?

[기자]

네, 내년 9월엔 미국의 정부 부채가 국내총생산, GDP를 넘어설 걸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나라빚이 버는 돈보다 많아진다는 얘깁니다.

바로 이 부분 우려 덜기 위해 바이든 당선인은 세금을 더 걷겠다고 하고 있습니다.

법인세율을 다시 올리고, 최고 소득세율도 더 끌어올릴 예정입니다.

부자와 기업들한테 세금을 더 걷어서 재원을 늘리겠다는 건데요.

하지만, 해외로 나가 있는 미국 기업들 다시 돌아오게 하는 이른바 '리쇼어링' 정책도 중점 정책이라 법인세율 올리는 게 그리 녹록치는 않아 보입니다.

지금까지 뉴욕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촬영:손덕배/영상편집:한찬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