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열흘간 63조 팔았다…코로나에도 中 구매력 어디까지?
입력 2020.11.11 (19:16) 수정 2020.11.11 (19:5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중국에선 오늘 세계 최대 규모의 할인 행사 '솽스이'가 시작됐습니다.

해마다 매출 신기록을 세우고 있는데, 코로나19 감염으로부터 본격적으로 회복 중인 중국의 소비 파워가 어떨지, 결과에 관심이 모아집니다.

항저우에서 최영은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국 알리바바가 이끄는 세계 최대 쇼핑 축제가 시작됐습니다.

["솽스이(11·11) 글로벌 축제의 주문 최고치가 1초에 58만 3천 건 달성했습니다."]

25만 개 업체가 1600만 개 상품을 할인 판매하면서 소비자들의 관심을 유도하고 있습니다.

알리바바는 올해 처음으로 본행사에 앞서 1차 할인 기간을 뒀습니다.

축제를 사실상 연장해 매출 극대화를 노리는 겁니다.

["(11월 1일부터 11일 0시 30분까지) 전 세계 실시간 거래액이 이미 3723억 위안(약 63조원)을 돌파했습니다."]

알리바바 측은 8억 명의 소비자가 이번 행사에 참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특히 코로나19에서 본격 회복 중인 중국의 소비 능력을 가늠해 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코로나19는 모바일 쇼핑에 익숙한 중국인들이 전자상거래에 더 많이 지갑을 열게 하고 있는데, 판매자들이 생방송으로 소비자와 소통하며 물건을 파는 이른바 '라이브 커머스'에 앞다퉈 뛰어들면서 매출 성장을 견인하고 있습니다.

["이유식이 필요하세요? 이유식도 추천할 게 있거든요. 우리 6개월 아기에게 미음을 먹였기 때문에.."]

[천성/유아식 업체 대표/라이브 커머스 진행 : "기존에는 한 명의 판매자가 동시에 한 명의 고객에게만 상품을 소개할 수 있었지만, 이제는 10만 명의 소비자에게 상품을 동시에 소개할 수 있게 됐습니다."]

한국을 비롯한 해외 기업들도 적극적으로 중국 인터넷 스타들의 라이브 커머스 채널을 활용하거나 직접 방송에 나서면서 코로나19 이후 세계의 시장을 자처하는 중국에서의 판로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항저우에서 KBS 뉴스 최영은입니다.

촬영기자:윤재구/영상편집:신선미
  • 열흘간 63조 팔았다…코로나에도 中 구매력 어디까지?
    • 입력 2020-11-11 19:16:30
    • 수정2020-11-11 19:50:23
    뉴스 7
[앵커]

중국에선 오늘 세계 최대 규모의 할인 행사 '솽스이'가 시작됐습니다.

해마다 매출 신기록을 세우고 있는데, 코로나19 감염으로부터 본격적으로 회복 중인 중국의 소비 파워가 어떨지, 결과에 관심이 모아집니다.

항저우에서 최영은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국 알리바바가 이끄는 세계 최대 쇼핑 축제가 시작됐습니다.

["솽스이(11·11) 글로벌 축제의 주문 최고치가 1초에 58만 3천 건 달성했습니다."]

25만 개 업체가 1600만 개 상품을 할인 판매하면서 소비자들의 관심을 유도하고 있습니다.

알리바바는 올해 처음으로 본행사에 앞서 1차 할인 기간을 뒀습니다.

축제를 사실상 연장해 매출 극대화를 노리는 겁니다.

["(11월 1일부터 11일 0시 30분까지) 전 세계 실시간 거래액이 이미 3723억 위안(약 63조원)을 돌파했습니다."]

알리바바 측은 8억 명의 소비자가 이번 행사에 참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특히 코로나19에서 본격 회복 중인 중국의 소비 능력을 가늠해 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코로나19는 모바일 쇼핑에 익숙한 중국인들이 전자상거래에 더 많이 지갑을 열게 하고 있는데, 판매자들이 생방송으로 소비자와 소통하며 물건을 파는 이른바 '라이브 커머스'에 앞다퉈 뛰어들면서 매출 성장을 견인하고 있습니다.

["이유식이 필요하세요? 이유식도 추천할 게 있거든요. 우리 6개월 아기에게 미음을 먹였기 때문에.."]

[천성/유아식 업체 대표/라이브 커머스 진행 : "기존에는 한 명의 판매자가 동시에 한 명의 고객에게만 상품을 소개할 수 있었지만, 이제는 10만 명의 소비자에게 상품을 동시에 소개할 수 있게 됐습니다."]

한국을 비롯한 해외 기업들도 적극적으로 중국 인터넷 스타들의 라이브 커머스 채널을 활용하거나 직접 방송에 나서면서 코로나19 이후 세계의 시장을 자처하는 중국에서의 판로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항저우에서 KBS 뉴스 최영은입니다.

촬영기자:윤재구/영상편집:신선미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