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재확산에 10월 취업자 42만 명↓…실업률 20년 만에 최고
입력 2020.11.11 (19:16) 수정 2020.11.11 (19:57) 뉴스7(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8월 들어 시작된 코로나19 재확산의 영향으로 취업자 수가 6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줄었습니다.

실업률은 3.7%로 10월 기준으로는 20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하게 됐습니다.

이승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0월 취업자 수는 모두 2천7백8만여 명입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2만 명 가량 줄었습니다.

최근 6개월 사이 가장 큰 감소폭입니다.

업종별로는 코로나19 재확산의 영향을 직접적으로 입은 서비스업의 하락폭이 컸습니다.

숙박과 음식점업에서 22만 명 넘게 취업자가 줄었고, 도소매업과 교육 서비스업도 큰 폭으로 취업자가 감소했습니다.

여기에 수출 회복세에도 불구하고 제조업의 취업자 수마저 10만 명 가깝게 줄며 전체 취업자 수 감소에 영향을 줬습니다.

연령별로 보면,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정부 일자리 사업이 일부 확대된 60대를 빼놓고는 모든 연령대에서 일자리가 줄었습니다.

[정동명/통계청 사회통계국장 : "60세 이상을 제외한 모든 연령층에서 취업자가 감소하고 있으며, 특히 청년층과 40대에서 감소폭이 확대된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렇게 취업자가 줄면서 고용률은 1년 전보다 1.3%p 하락한 60.4%에 머물렀습니다.

실업률도 더 악화돼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0.7% 포인트나 상승한 3.7%를 기록했습니다.

10월 기준으로 보면 20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입니다.

정부는 고용 상황이 엄중하다며, 다만 최근의 주요 경제 지표 개선 흐름은 향후 고용 여건 개선에 긍정적 요인이 될 수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KBS 뉴스 이승훈입니다.
  • 코로나19 재확산에 10월 취업자 42만 명↓…실업률 20년 만에 최고
    • 입력 2020-11-11 19:16:43
    • 수정2020-11-11 19:57:26
    뉴스7(부산)
[앵커]

8월 들어 시작된 코로나19 재확산의 영향으로 취업자 수가 6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줄었습니다.

실업률은 3.7%로 10월 기준으로는 20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하게 됐습니다.

이승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0월 취업자 수는 모두 2천7백8만여 명입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2만 명 가량 줄었습니다.

최근 6개월 사이 가장 큰 감소폭입니다.

업종별로는 코로나19 재확산의 영향을 직접적으로 입은 서비스업의 하락폭이 컸습니다.

숙박과 음식점업에서 22만 명 넘게 취업자가 줄었고, 도소매업과 교육 서비스업도 큰 폭으로 취업자가 감소했습니다.

여기에 수출 회복세에도 불구하고 제조업의 취업자 수마저 10만 명 가깝게 줄며 전체 취업자 수 감소에 영향을 줬습니다.

연령별로 보면,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정부 일자리 사업이 일부 확대된 60대를 빼놓고는 모든 연령대에서 일자리가 줄었습니다.

[정동명/통계청 사회통계국장 : "60세 이상을 제외한 모든 연령층에서 취업자가 감소하고 있으며, 특히 청년층과 40대에서 감소폭이 확대된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렇게 취업자가 줄면서 고용률은 1년 전보다 1.3%p 하락한 60.4%에 머물렀습니다.

실업률도 더 악화돼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0.7% 포인트나 상승한 3.7%를 기록했습니다.

10월 기준으로 보면 20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입니다.

정부는 고용 상황이 엄중하다며, 다만 최근의 주요 경제 지표 개선 흐름은 향후 고용 여건 개선에 긍정적 요인이 될 수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KBS 뉴스 이승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