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선거법 2차 공판…공무원 증인 “지사 관여 안 해”
입력 2020.11.11 (21:48) 수정 2020.11.11 (21:55)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원희룡 지사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사건 2차 공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제주도 공무원 등은 선거를 앞두고 기부행위를 하려 했다는 검찰 측 주장을 부인했습니다.

보도자료 작성 공무원 등 4명은 증인신문에서 제주를 홍보하기 위해 영양식을 판매했을 뿐 특정 업체를 홍보하지 않았고, 이 과정에 원 지사가 관여한 게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공소사실에 나오는 ‘피자’에 대해선 원 지사 개인이 아닌 제주도 차원의 지역 청년들에 대한 격려였고 이 역시 원 지사가 아닌 ‘더큰내일센터’ 직원이 먼저 제안했다고 말했습니다.

공판이 끝난 뒤 원 지사는 아무 말 없이 법정을 떠난 가운데, 24일 오후 3시 결심 공판이 열립니다.
  • 선거법 2차 공판…공무원 증인 “지사 관여 안 해”
    • 입력 2020-11-11 21:48:51
    • 수정2020-11-11 21:55:35
    뉴스9(제주)
원희룡 지사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사건 2차 공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제주도 공무원 등은 선거를 앞두고 기부행위를 하려 했다는 검찰 측 주장을 부인했습니다.

보도자료 작성 공무원 등 4명은 증인신문에서 제주를 홍보하기 위해 영양식을 판매했을 뿐 특정 업체를 홍보하지 않았고, 이 과정에 원 지사가 관여한 게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공소사실에 나오는 ‘피자’에 대해선 원 지사 개인이 아닌 제주도 차원의 지역 청년들에 대한 격려였고 이 역시 원 지사가 아닌 ‘더큰내일센터’ 직원이 먼저 제안했다고 말했습니다.

공판이 끝난 뒤 원 지사는 아무 말 없이 법정을 떠난 가운데, 24일 오후 3시 결심 공판이 열립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제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