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남 주택 거래 늘어…외지인 투자·이사철 겹쳐
입력 2020.12.01 (08:07) 수정 2020.12.01 (08:15) 뉴스광장(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외지인 투자가 늘고 있는 가운데 이사철이 겹치면서 경남의 주택 거래량이 두 달 연속 늘었습니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 자료를 보면 지난 10월 경남의 주택 매매 수는 5천2백여 가구로 한 달 전인 9월보다 22.6% 늘어났습니다.

지난달 외지인이 매입한 물량은 천 백여 가구로 전체의 22%를 차지했습니다.
  • 경남 주택 거래 늘어…외지인 투자·이사철 겹쳐
    • 입력 2020-12-01 08:07:26
    • 수정2020-12-01 08:15:40
    뉴스광장(창원)
외지인 투자가 늘고 있는 가운데 이사철이 겹치면서 경남의 주택 거래량이 두 달 연속 늘었습니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 자료를 보면 지난 10월 경남의 주택 매매 수는 5천2백여 가구로 한 달 전인 9월보다 22.6% 늘어났습니다.

지난달 외지인이 매입한 물량은 천 백여 가구로 전체의 22%를 차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