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원시 암각화 가득한 호주 절벽, 대중에 개방
입력 2020.12.01 (10:52) 수정 2020.12.01 (11:04)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호주 퀸즐랜드주 서부 외딴 절벽에 남아있는 원시 암각화 수만 점이 일반에 공개돼 눈길을 끌었습니다.

<지구촌 톡>에서 함께 보시죠.

[리포트]

호주 북동부 퀀즐랜드 주 투라부라 지역의 절벽 지대.

인근 마을에서도 한 시간가량 수풀을 헤치고 들어가야 합니다.

90제곱킬로미터에 달하는 이 땅은 지난해 현지 원주민인 이닝가이족이 돌려받아 관리를 시작했는데요.

멸종한 거대 동물들과 공룡의 발자국이 수만 년 세월을 거쳐 절벽에 고스란히 남아있습니다.

사람의 손바닥 자국이나 날지 못하는 호주의 토착종 희귀새 에뮤의 모습도 새겨져 있는데요.

[수잔 톰슨/이닝가이족 장로 : "길이가 약 200m에 달하는 '이야기 벽'엔 수만 점의 암각화와 그림이 가득합니다."]

이곳은 최근 들어 역사 교육을 목적으로 일반에 공개됐는데요.

원주민들은 자연 유산을 고스란히 살려 미래 세대를 위한 교육센터를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 [지구촌 Talk] 원시 암각화 가득한 호주 절벽, 대중에 개방
    • 입력 2020-12-01 10:52:40
    • 수정2020-12-01 11:04:57
    지구촌뉴스
[앵커]

호주 퀸즐랜드주 서부 외딴 절벽에 남아있는 원시 암각화 수만 점이 일반에 공개돼 눈길을 끌었습니다.

<지구촌 톡>에서 함께 보시죠.

[리포트]

호주 북동부 퀀즐랜드 주 투라부라 지역의 절벽 지대.

인근 마을에서도 한 시간가량 수풀을 헤치고 들어가야 합니다.

90제곱킬로미터에 달하는 이 땅은 지난해 현지 원주민인 이닝가이족이 돌려받아 관리를 시작했는데요.

멸종한 거대 동물들과 공룡의 발자국이 수만 년 세월을 거쳐 절벽에 고스란히 남아있습니다.

사람의 손바닥 자국이나 날지 못하는 호주의 토착종 희귀새 에뮤의 모습도 새겨져 있는데요.

[수잔 톰슨/이닝가이족 장로 : "길이가 약 200m에 달하는 '이야기 벽'엔 수만 점의 암각화와 그림이 가득합니다."]

이곳은 최근 들어 역사 교육을 목적으로 일반에 공개됐는데요.

원주민들은 자연 유산을 고스란히 살려 미래 세대를 위한 교육센터를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