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집단 감염 막은 학교…비법은 ‘마스크 착용’
입력 2020.12.03 (08:41) 수정 2020.12.03 (09:25) 뉴스광장(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앞서 보신 것처럼 일상생활 속 각종 모임을 통한 코로나19 확산세는 여전합니다.

경남에서는 확진자가 등교한 일부 학교에서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아 중앙 방역 당국이 모범 사례로 주목하고 있습니다.

그 비법은 무엇이었을까요?

황재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거제의 한 초등학교에 마련된 긴급 돌봄교실입니다.

마음껏 뛰어놀지 못하지만, 아이들은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친구들과 함께 수업에 집중합니다.

수업 중에도 수시로 마스크 착용을 지도하는 것은 기본,

["지금부터 이름 부르는 사람은 열을 재고 손 씻으러 갈 겁니다."]

점심을 먹기 전에도 꼼꼼히 체온을 재고 손을 씻은 뒤 거리 두기를 하며 급식실로 이동합니다.

이 학교에서는 지난 8월, 한 학생이 확진 판정을 받기 전 이틀 동안 돌봄 교실을 이용했습니다.

실내에서 함께 활동한 88명 전원이 검사를 받았지만, 추가 감염자는 한 명도 없었습니다.

[강기룡/거제 장승포초등학교 교장 : "그 당시에 지역에 소모임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속출했어요. 아무래도 마스크 착용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다고 생각해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도 전국에 안전문자를 통해 이 학교 사례를 소개했습니다.

[권준욱/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 본부장/그제 : "마스크 착용 수칙을 준수하도록 지속해서 관리·감독함으로써 추가 전파를 차단한 사례가 있다는 것도 말씀을 드립니다."]

지난 8월 재학생이 확진 판정을 받은 창원의 한 고등학교도 접촉자 490여 명이 검사를 받았지만 추가 감염 사례는 나오지 않았습니다.

[심소영/창원 신월고 보건교사 : "확진 받은 그 학생이 마스크를 잘 착용했습니다. 그 반에서도 마스크를 다 착용을 잘했기 때문에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고…."]

경남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학생과 교직원 수는 60명.

마스크 착용에 대한 철저한 관리 감독과 실천 덕분에 교육 현장에서 대규모 집단 감염은 피할 수 있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재락입니다.

촬영기자:박장빈
  • 집단 감염 막은 학교…비법은 ‘마스크 착용’
    • 입력 2020-12-03 08:41:46
    • 수정2020-12-03 09:25:43
    뉴스광장(창원)
[앵커]

앞서 보신 것처럼 일상생활 속 각종 모임을 통한 코로나19 확산세는 여전합니다.

경남에서는 확진자가 등교한 일부 학교에서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아 중앙 방역 당국이 모범 사례로 주목하고 있습니다.

그 비법은 무엇이었을까요?

황재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거제의 한 초등학교에 마련된 긴급 돌봄교실입니다.

마음껏 뛰어놀지 못하지만, 아이들은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친구들과 함께 수업에 집중합니다.

수업 중에도 수시로 마스크 착용을 지도하는 것은 기본,

["지금부터 이름 부르는 사람은 열을 재고 손 씻으러 갈 겁니다."]

점심을 먹기 전에도 꼼꼼히 체온을 재고 손을 씻은 뒤 거리 두기를 하며 급식실로 이동합니다.

이 학교에서는 지난 8월, 한 학생이 확진 판정을 받기 전 이틀 동안 돌봄 교실을 이용했습니다.

실내에서 함께 활동한 88명 전원이 검사를 받았지만, 추가 감염자는 한 명도 없었습니다.

[강기룡/거제 장승포초등학교 교장 : "그 당시에 지역에 소모임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속출했어요. 아무래도 마스크 착용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다고 생각해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도 전국에 안전문자를 통해 이 학교 사례를 소개했습니다.

[권준욱/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 본부장/그제 : "마스크 착용 수칙을 준수하도록 지속해서 관리·감독함으로써 추가 전파를 차단한 사례가 있다는 것도 말씀을 드립니다."]

지난 8월 재학생이 확진 판정을 받은 창원의 한 고등학교도 접촉자 490여 명이 검사를 받았지만 추가 감염 사례는 나오지 않았습니다.

[심소영/창원 신월고 보건교사 : "확진 받은 그 학생이 마스크를 잘 착용했습니다. 그 반에서도 마스크를 다 착용을 잘했기 때문에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고…."]

경남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학생과 교직원 수는 60명.

마스크 착용에 대한 철저한 관리 감독과 실천 덕분에 교육 현장에서 대규모 집단 감염은 피할 수 있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재락입니다.

촬영기자:박장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