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스크 수능…“대체로 쉬웠다”
입력 2020.12.03 (23:03) 수정 2020.12.03 (23:13) 뉴스7(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2021학년도 대입 수능이 울산에서도 일제히 치러졌는데 다행히 코로나19 확진자나 자가격리자는 없었습니다.

수능 난이도는 대체로 평이했다는 평갑니다.

이현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시험을 마친 수험생들이 홀가분한 표정으로 시험장을 빠져 나옵니다.

코로나19때문에 시험시간 내내 마스크를 쓰는 등 수험생들에게는 특히 힘든 하루였습니다.

[조운학/남창고 3학년 : "시험치다가 히터를 틀어 주셨는데요. 숨이 좀 막혀가지고 그게 좀 힘들었습니다."]

국어와 탐구영역 등에서 일부 까다로운 문제가 있기는 했지만 난이도는 예년과 비슷했다는 평가가 많았습니다.

[조용준/울산 스포츠과학고 3학년 : "제가 (수학) 나형을 쳤는데 나형같은 경우에는 작년 수능 난이도보다 비슷하거나 조금 더 쉽게 나왔던 것같아요."]

수능은 끝났지만 상당수 대학들이 수시 면접과 논술 전형 등을 이번주부터 본격화하기 때문에 여전히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입니다.

[이현우/울산대성학원 원장 : "학생들이 제일 먼저 해야 될 것은 가채점을 하셔야 돼요. 정확하게 하시고 자기가 수시가 유리한 지, 정시가 유리한 지를 선택을 하셔야 되고요."]

올해 울산에서는 수능 원서를 낸 만 71명 가운데 1,359명이 시험을 보지 않아 13.64%의 결시율을 기록했습니다.

응시생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나 자가격리자는 없었으며 2명이 수술 등을 이유로 병원에서 시험을 봤습니다

또 7명은 시험 도중 발열 등의 증상으로 별도의 시험실에서 수능을 치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번 수능 성적은 이의신청과 채점 등을 거쳐 오는 23일 수험생들에게 개별 통보됩니다.

KBS 뉴스 이현진입니다.
  • 마스크 수능…“대체로 쉬웠다”
    • 입력 2020-12-03 23:03:23
    • 수정2020-12-03 23:13:10
    뉴스7(울산)
[앵커]

2021학년도 대입 수능이 울산에서도 일제히 치러졌는데 다행히 코로나19 확진자나 자가격리자는 없었습니다.

수능 난이도는 대체로 평이했다는 평갑니다.

이현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시험을 마친 수험생들이 홀가분한 표정으로 시험장을 빠져 나옵니다.

코로나19때문에 시험시간 내내 마스크를 쓰는 등 수험생들에게는 특히 힘든 하루였습니다.

[조운학/남창고 3학년 : "시험치다가 히터를 틀어 주셨는데요. 숨이 좀 막혀가지고 그게 좀 힘들었습니다."]

국어와 탐구영역 등에서 일부 까다로운 문제가 있기는 했지만 난이도는 예년과 비슷했다는 평가가 많았습니다.

[조용준/울산 스포츠과학고 3학년 : "제가 (수학) 나형을 쳤는데 나형같은 경우에는 작년 수능 난이도보다 비슷하거나 조금 더 쉽게 나왔던 것같아요."]

수능은 끝났지만 상당수 대학들이 수시 면접과 논술 전형 등을 이번주부터 본격화하기 때문에 여전히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입니다.

[이현우/울산대성학원 원장 : "학생들이 제일 먼저 해야 될 것은 가채점을 하셔야 돼요. 정확하게 하시고 자기가 수시가 유리한 지, 정시가 유리한 지를 선택을 하셔야 되고요."]

올해 울산에서는 수능 원서를 낸 만 71명 가운데 1,359명이 시험을 보지 않아 13.64%의 결시율을 기록했습니다.

응시생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나 자가격리자는 없었으며 2명이 수술 등을 이유로 병원에서 시험을 봤습니다

또 7명은 시험 도중 발열 등의 증상으로 별도의 시험실에서 수능을 치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번 수능 성적은 이의신청과 채점 등을 거쳐 오는 23일 수험생들에게 개별 통보됩니다.

KBS 뉴스 이현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