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선거자금 투자’ 미끼로 수억 가로챈 50대 실형
입력 2020.12.08 (07:42) 수정 2020.12.08 (08:03) 뉴스광장(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울산지법은 선거자금에 투자하면 큰 돈을 벌 수 있다고 속여 직장 동료들로부터 수 억 원을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55살 A 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습니다.

방문판매업체 지사장인 A 씨는 지난해 11월 경기도 연수원에서 다른 지사장 3명을 만나 “선거자금에 투자하면 매달 투자금 10%를 이자로 지급하고 약 4개월 뒤 수익금 20%와 원금을 지급하겠다”고 속여 모두 2억 3천만 원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 ‘선거자금 투자’ 미끼로 수억 가로챈 50대 실형
    • 입력 2020-12-08 07:42:44
    • 수정2020-12-08 08:03:37
    뉴스광장(울산)
울산지법은 선거자금에 투자하면 큰 돈을 벌 수 있다고 속여 직장 동료들로부터 수 억 원을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55살 A 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습니다.

방문판매업체 지사장인 A 씨는 지난해 11월 경기도 연수원에서 다른 지사장 3명을 만나 “선거자금에 투자하면 매달 투자금 10%를 이자로 지급하고 약 4개월 뒤 수익금 20%와 원금을 지급하겠다”고 속여 모두 2억 3천만 원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