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 전역 2단계…시설 이용·모임 제한
입력 2020.12.10 (09:15) 수정 2020.12.10 (09:41) 뉴스광장(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충북 모든 시·군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어제(9일)부터 2단계로 강화됐습니다.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대형 모임과 행사, 각종 시설 이용이 크게 제한되고 있는데요.

현장 곳곳을 민수아 기자가 살펴봤습니다.

[리포트]

늦은 밤, 청주의 한 대학가입니다.

2단계 거리두기 방역 지침으로, 밤 9시가 되자마자 식당들이 모두 문을 닫았습니다.

코로나19 감염 여파에 거리두기 격상으로 연말 분위기를 잊은 지 오랩니다.

[김성래/식당 주인 : "코로나19 (거리두기) 2단계 때문에 영업 시간을 9시에 영업을 마감해야 돼서, 아무래도 손님들이 너무 줄어드니까 매출이 너무 줄어서 그게 너무 큰 걱정입니다, 지금."]

카페도 운영이 제한되고 있습니다.

포장과 배달만 가능하다는 안내판이 붙었고, 손님들은 거리를 두고 차례를 기다립니다.

실내 사용이 금지돼 의자와 테이블도 모두 치웠습니다.

[카페 직원 : "앉아서는 못 먹게 안내해드리고, 포장이랑 배달만 가능하다고 말씀해드리고 있어요."]

노인·장애인 복지관 같은 사회복지시설과 경로당도 대부분 문을 닫았습니다.

긴급 돌봄, 의료 등 당장 꼭 필요한 서비스만 제한적으로 받을 수 있습니다.

[정상준/청주시 산남종합사회복지관 서비스제공팀 : "복지관에서 진행되는 내부 프로그램은 모두 중단된 상태고, 긴급 돌봄이 필요한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대체식이나 밑반찬을 일주일에 한 번씩 제공하고 있습니다."]

예배, 미사, 법회 같은 종교 활동은 좌석 수의 20% 이내로, 스포츠 경기 관중은 10%로 제한됐습니다.

방역 당국은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당분간 외출을 최대한 자제하고 방역 수칙을 지켜달라고 거듭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민수아입니다.

촬영기자:박준규·김장헌·김성은
  • 충북 전역 2단계…시설 이용·모임 제한
    • 입력 2020-12-10 09:15:09
    • 수정2020-12-10 09:41:53
    뉴스광장(청주)
[앵커]

충북 모든 시·군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어제(9일)부터 2단계로 강화됐습니다.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대형 모임과 행사, 각종 시설 이용이 크게 제한되고 있는데요.

현장 곳곳을 민수아 기자가 살펴봤습니다.

[리포트]

늦은 밤, 청주의 한 대학가입니다.

2단계 거리두기 방역 지침으로, 밤 9시가 되자마자 식당들이 모두 문을 닫았습니다.

코로나19 감염 여파에 거리두기 격상으로 연말 분위기를 잊은 지 오랩니다.

[김성래/식당 주인 : "코로나19 (거리두기) 2단계 때문에 영업 시간을 9시에 영업을 마감해야 돼서, 아무래도 손님들이 너무 줄어드니까 매출이 너무 줄어서 그게 너무 큰 걱정입니다, 지금."]

카페도 운영이 제한되고 있습니다.

포장과 배달만 가능하다는 안내판이 붙었고, 손님들은 거리를 두고 차례를 기다립니다.

실내 사용이 금지돼 의자와 테이블도 모두 치웠습니다.

[카페 직원 : "앉아서는 못 먹게 안내해드리고, 포장이랑 배달만 가능하다고 말씀해드리고 있어요."]

노인·장애인 복지관 같은 사회복지시설과 경로당도 대부분 문을 닫았습니다.

긴급 돌봄, 의료 등 당장 꼭 필요한 서비스만 제한적으로 받을 수 있습니다.

[정상준/청주시 산남종합사회복지관 서비스제공팀 : "복지관에서 진행되는 내부 프로그램은 모두 중단된 상태고, 긴급 돌봄이 필요한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대체식이나 밑반찬을 일주일에 한 번씩 제공하고 있습니다."]

예배, 미사, 법회 같은 종교 활동은 좌석 수의 20% 이내로, 스포츠 경기 관중은 10%로 제한됐습니다.

방역 당국은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당분간 외출을 최대한 자제하고 방역 수칙을 지켜달라고 거듭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민수아입니다.

촬영기자:박준규·김장헌·김성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