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검찰개혁” VS 野 “법치 파괴”…공수처추천위 18일 소집
입력 2020.12.17 (06:55) 수정 2020.12.17 (07:0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윤 총장 징계와 추미애 장관 사의 표명에 정치권 반응은 극명하게 엇갈렸습니다.

민주당은 검찰개혁 이유가 분명해졌다며 공수처 출범 당위성을 강조했고, 국민의힘은 법치파괴라며 반발했지만 당장 공수처 출범을 막을 방법은 없는 상탭니다.

손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민주당은 징계위 판단을 존중한다며 검찰개혁의 필요성이 입증됐다고 했습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대표 : "현직 총장이 중징계를 받은 것은 검찰 내부의 과제가 그만큼 크다는 것을 드러낸 것입니다."]

그러면서 공수처를 통해 검찰개혁을 지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태년/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이른 시일 내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중립적이고 공정한 공수처장 후보자를 추천해주길 바랍니다. 공수처 출범은 개혁의 끝이 아니라 시작입니다."]

국민의힘은 정상적인 사람은 징계 사유를 납득할 수 없다며 윤 총장이 대통령과 맞대고 소송하는 게 어떻게 비치겠냐고 했습니다.

[김종인/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대통령이 윤 총장에게) 물러나 줬으면 좋겠다, 이렇게 해서 처리를 했으면 지금과 같은 그렇게 구차한 방법을 동원하지 않아도 얼마든지(해결할 수 있었어요)."]

공수처가 무소불위 행위를 하면 어떻게 견제할 것이냐며 처장 인선에도 날을 세웠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점지해 놓은 사람을 공수처장으로 앉혀서 자신들을 향하는 불법 부정 비리 수사를 중단시키려고 합니다."]

이런 가운데 처장 추천위원회가 재소집돼 내일 다시 열립니다.

법 개정으로 7명 중 5명만 찬성하면 의결할 수 있기 때문에 당일 후보 2명이 결정될 수도 있습니다.

국민의힘 측 추천위원은 "위원 사퇴를 포함해 참여 여부 등을 숙고 중"이라며 법적 대응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추 장관 사의 표명에 대해 민주당은 "검찰개혁의 초석을 놓은 추 장관의 결단을 존경한다"고 한 반면, 국민의힘은 역사상 최악의 장관의 퇴장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 노동수/영상편집:이윤진
  • 與 “검찰개혁” VS 野 “법치 파괴”…공수처추천위 18일 소집
    • 입력 2020-12-17 06:55:38
    • 수정2020-12-17 07:00:39
    뉴스광장 1부
[앵커]

윤 총장 징계와 추미애 장관 사의 표명에 정치권 반응은 극명하게 엇갈렸습니다.

민주당은 검찰개혁 이유가 분명해졌다며 공수처 출범 당위성을 강조했고, 국민의힘은 법치파괴라며 반발했지만 당장 공수처 출범을 막을 방법은 없는 상탭니다.

손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민주당은 징계위 판단을 존중한다며 검찰개혁의 필요성이 입증됐다고 했습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대표 : "현직 총장이 중징계를 받은 것은 검찰 내부의 과제가 그만큼 크다는 것을 드러낸 것입니다."]

그러면서 공수처를 통해 검찰개혁을 지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태년/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이른 시일 내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중립적이고 공정한 공수처장 후보자를 추천해주길 바랍니다. 공수처 출범은 개혁의 끝이 아니라 시작입니다."]

국민의힘은 정상적인 사람은 징계 사유를 납득할 수 없다며 윤 총장이 대통령과 맞대고 소송하는 게 어떻게 비치겠냐고 했습니다.

[김종인/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대통령이 윤 총장에게) 물러나 줬으면 좋겠다, 이렇게 해서 처리를 했으면 지금과 같은 그렇게 구차한 방법을 동원하지 않아도 얼마든지(해결할 수 있었어요)."]

공수처가 무소불위 행위를 하면 어떻게 견제할 것이냐며 처장 인선에도 날을 세웠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점지해 놓은 사람을 공수처장으로 앉혀서 자신들을 향하는 불법 부정 비리 수사를 중단시키려고 합니다."]

이런 가운데 처장 추천위원회가 재소집돼 내일 다시 열립니다.

법 개정으로 7명 중 5명만 찬성하면 의결할 수 있기 때문에 당일 후보 2명이 결정될 수도 있습니다.

국민의힘 측 추천위원은 "위원 사퇴를 포함해 참여 여부 등을 숙고 중"이라며 법적 대응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추 장관 사의 표명에 대해 민주당은 "검찰개혁의 초석을 놓은 추 장관의 결단을 존경한다"고 한 반면, 국민의힘은 역사상 최악의 장관의 퇴장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 노동수/영상편집:이윤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