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목성-토성 만났다…20년 만의 우주쇼
입력 2020.12.22 (07:34) 수정 2020.12.22 (07:4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구 밖 천체는 종종 탄성을 자아내는 신비로운 모습을 드러내죠.

어제저녁엔 20년 만에 다시 목성과 토성이 가까이 만난 것처럼 보이는, 올해 마지막 우주쇼가 펼쳐졌습니다.

양민오 기자입니다.

[리포트]

태양계 행성 가운데 태양으로부터 다섯 번째로 먼 목성과 여섯 번째인 토성.

지구에서 바라보면 마치 이 두 행성이 0.1도 각도로 가까이 만난 것처럼 보입니다.

눈에 보이는 두 행성의 간격은 달 지름의 5분의 1가량.

맨눈으로는 거의 붙어 보입니다.

제각각 태양 주위를 도는 목성과 토성의 공전주기가 각각 11.9년과 29.5년이어서 이 조합에 따라 20년에 한 번씩 이 같은 대근접 현상이 나타납니다.

올해 마지막 우주쇼였는데, 어제저녁 해가 진 직후 곳곳에 구름이 꼈지만, 일부 지역에서 육안으로도 관측할 수 있었습니다.

[전영범/한국천문연구원 보현산천문대 책임연구원 : "태양 너무 가까이에서 발생하면 우리가 볼 수 없고요, 또 달 크기의 5분의 1밖에 안 되는 아주 근접한 현상은 아주 드문 현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내년에도 우주쇼는 이어집니다.

지구의 그림자가 달 전체를 가리는 개기월식을 내년 5월 26일에, 일부를 가리는 부분월식은 11월 19일에 볼 수 있습니다.

거의 매년 관측되던 일식은 특이하게도 내년부터 10년 가까이 우리나라에서는 볼 수 없습니다.

[정해임/한국천문연구원 대국민홍보팀장 : "다만 2021년에는 3대 유성우라고 할 수 있는 1월에 사분의자리 유성우, 8월에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 그리고 12월에 쌍둥이자리 유성우를 관측할 수 있습니다."]

자연의 섭리와 수수께끼 같은 천체의 비밀이 어우러져 거대한 우주의 신비로움을 느낄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양민오입니다.

촬영기자:서창석
  • 목성-토성 만났다…20년 만의 우주쇼
    • 입력 2020-12-22 07:34:38
    • 수정2020-12-22 07:43:21
    뉴스광장
[앵커]

지구 밖 천체는 종종 탄성을 자아내는 신비로운 모습을 드러내죠.

어제저녁엔 20년 만에 다시 목성과 토성이 가까이 만난 것처럼 보이는, 올해 마지막 우주쇼가 펼쳐졌습니다.

양민오 기자입니다.

[리포트]

태양계 행성 가운데 태양으로부터 다섯 번째로 먼 목성과 여섯 번째인 토성.

지구에서 바라보면 마치 이 두 행성이 0.1도 각도로 가까이 만난 것처럼 보입니다.

눈에 보이는 두 행성의 간격은 달 지름의 5분의 1가량.

맨눈으로는 거의 붙어 보입니다.

제각각 태양 주위를 도는 목성과 토성의 공전주기가 각각 11.9년과 29.5년이어서 이 조합에 따라 20년에 한 번씩 이 같은 대근접 현상이 나타납니다.

올해 마지막 우주쇼였는데, 어제저녁 해가 진 직후 곳곳에 구름이 꼈지만, 일부 지역에서 육안으로도 관측할 수 있었습니다.

[전영범/한국천문연구원 보현산천문대 책임연구원 : "태양 너무 가까이에서 발생하면 우리가 볼 수 없고요, 또 달 크기의 5분의 1밖에 안 되는 아주 근접한 현상은 아주 드문 현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내년에도 우주쇼는 이어집니다.

지구의 그림자가 달 전체를 가리는 개기월식을 내년 5월 26일에, 일부를 가리는 부분월식은 11월 19일에 볼 수 있습니다.

거의 매년 관측되던 일식은 특이하게도 내년부터 10년 가까이 우리나라에서는 볼 수 없습니다.

[정해임/한국천문연구원 대국민홍보팀장 : "다만 2021년에는 3대 유성우라고 할 수 있는 1월에 사분의자리 유성우, 8월에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 그리고 12월에 쌍둥이자리 유성우를 관측할 수 있습니다."]

자연의 섭리와 수수께끼 같은 천체의 비밀이 어우러져 거대한 우주의 신비로움을 느낄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양민오입니다.

촬영기자:서창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