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그리스, 올리브 수확기 외국인 일손 없어 막막
입력 2020.12.22 (09:50) 수정 2020.12.22 (09:54)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올리브의 고장으로 유명한 그리스 남부 칼라마타.

요즘 수확이 한창인 때이지만 일손이 없어 작업 속도가 느립니다.

실제로 올리브 나무마다 달라붙어 열매를 수확하던 인부들을 찾아보기 힘듭니다.

이 시기에 알바니아, 루마니아 등 인근 발칸 반도 국가에서 계절 근로자들이 들어와 일을 하곤 했지만, 올해는 다릅니다.

코로나19로 국경이 폐쇄되면서 외국 근로자들이 이동할 수 없게 된 것입니다.

수천 그루의 올리브 나무를 키우는 우트시카스 씨도 직격탄을 맞은 것입니다.

[우트시카스/올리브 재배 농민 : "수확 일손이 없어 올리브를 모두 따낼 수는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4남매이고 우선은 가족이 직접 하는 데까지 해 볼 생각입니다."]

수확기 노동력 부족은 결국, 생산량 부족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게다가 코로나로 인한 봉쇄로 수요도 급감하면서 그리스를 포함해 올리브 생산국인 스페인, 이탈리아 등의 농민들은 올겨울이 막막한 상황입니다.
  • 그리스, 올리브 수확기 외국인 일손 없어 막막
    • 입력 2020-12-22 09:50:45
    • 수정2020-12-22 09:54:50
    930뉴스
올리브의 고장으로 유명한 그리스 남부 칼라마타.

요즘 수확이 한창인 때이지만 일손이 없어 작업 속도가 느립니다.

실제로 올리브 나무마다 달라붙어 열매를 수확하던 인부들을 찾아보기 힘듭니다.

이 시기에 알바니아, 루마니아 등 인근 발칸 반도 국가에서 계절 근로자들이 들어와 일을 하곤 했지만, 올해는 다릅니다.

코로나19로 국경이 폐쇄되면서 외국 근로자들이 이동할 수 없게 된 것입니다.

수천 그루의 올리브 나무를 키우는 우트시카스 씨도 직격탄을 맞은 것입니다.

[우트시카스/올리브 재배 농민 : "수확 일손이 없어 올리브를 모두 따낼 수는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4남매이고 우선은 가족이 직접 하는 데까지 해 볼 생각입니다."]

수확기 노동력 부족은 결국, 생산량 부족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게다가 코로나로 인한 봉쇄로 수요도 급감하면서 그리스를 포함해 올리브 생산국인 스페인, 이탈리아 등의 농민들은 올겨울이 막막한 상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