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랑스, 미인대회 2위 여성에게 유대인 혐오발언 쏟아져
입력 2020.12.22 (10:48) 수정 2020.12.22 (10:55)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프랑스 미인대회에서 2위를 차지한 여성에게 유대인 혐오발언이 쏟아져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21살 에이프림 베나윰은 이탈리아계 이스라엘인이라는 것을 밝히자 "히틀러가 이 사람을 잊어버렸나 보다" 라는 등의 트위터 메시지를 받았는데요.

파리지방검찰청은 메시지를 보낸 이들을 인종 증오 선동 등의 혐의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 프랑스, 미인대회 2위 여성에게 유대인 혐오발언 쏟아져
    • 입력 2020-12-22 10:48:48
    • 수정2020-12-22 10:55:09
    지구촌뉴스
프랑스 미인대회에서 2위를 차지한 여성에게 유대인 혐오발언이 쏟아져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21살 에이프림 베나윰은 이탈리아계 이스라엘인이라는 것을 밝히자 "히틀러가 이 사람을 잊어버렸나 보다" 라는 등의 트위터 메시지를 받았는데요.

파리지방검찰청은 메시지를 보낸 이들을 인종 증오 선동 등의 혐의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