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 확진자 연일 두 자릿수…의료인력 ‘허덕’
입력 2020.12.22 (19:06) 수정 2020.12.22 (20:00) 뉴스7(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달 제주지역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인구 10만 명당 환자 발생률이 부산 수준까지 치솟았는데요,

의료진들은 이대로 가면 의료 체계가 한계에 다다를 거라고 우려합니다.

보도에 허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CCTV 화면 속에 환자가 보이고, 담당 의사가 전화를 걸어 상태를 확인합니다.

["지금 컨디션은 좀 어떠세요?"]

환자 한 명당 짧게는 5분, 방호복을 입고 직접 진료하면 길게는 한 시간까지 걸립니다.

이렇게 감염내과 의사 한 명이 맡는 환자는 무려 30명입니다.

적정 인원 15명의 두 배입니다.

[허상택/제주대병원 감염관리실장 : "감염 질환에 의한 환자분들은 항상 사망 위험성이 언제든 생길 수 있는 상황이라서. 보통 15분 이상이 되면 전체를 다 신경 쓰긴 쉽진 않습니다."]

간호인력 사정도 비슷합니다.

방호복을 입고 두 시간씩 환자를 진료하고, 대기 시간이 부족해 탈진에 이르기 일쑤.

[강희욱/제주대병원 간호부장 : "(중환자 1명당) 16명에서 20명 정도가 투입돼야 합니다. 앞으로 발생할 가능성이 있어서, 그렇다면 저희 일반 중환자실을 폐쇄해야 하는."]

확진자 전담 병원은 제주에 3군데, 제주대병원은 의료진 투입이 한계에 다다랐고 제주의료원엔 감염내과 의사가 없어 경증 환자만 보고 있습니다.

서귀포의료원은 일반병동 간호사를 차출하는 실정입니다.

[박현수/서귀포의료원장 : "의료 인력도 부족하고, 물적 자원도 부족하고. 다 부족하지만 부족하다고 해서 불평불만하고 그렇게 해서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은 없습니다."]

섬 지역 특성상 다른 곳에서 의료인력을 지원받는 것도 거의 불가능해 의료진들은 연일 강행군을 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허지영입니다.

촬영기자:송혜성
  • 제주 확진자 연일 두 자릿수…의료인력 ‘허덕’
    • 입력 2020-12-22 19:06:59
    • 수정2020-12-22 20:00:10
    뉴스7(제주)
[앵커]

이달 제주지역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인구 10만 명당 환자 발생률이 부산 수준까지 치솟았는데요,

의료진들은 이대로 가면 의료 체계가 한계에 다다를 거라고 우려합니다.

보도에 허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CCTV 화면 속에 환자가 보이고, 담당 의사가 전화를 걸어 상태를 확인합니다.

["지금 컨디션은 좀 어떠세요?"]

환자 한 명당 짧게는 5분, 방호복을 입고 직접 진료하면 길게는 한 시간까지 걸립니다.

이렇게 감염내과 의사 한 명이 맡는 환자는 무려 30명입니다.

적정 인원 15명의 두 배입니다.

[허상택/제주대병원 감염관리실장 : "감염 질환에 의한 환자분들은 항상 사망 위험성이 언제든 생길 수 있는 상황이라서. 보통 15분 이상이 되면 전체를 다 신경 쓰긴 쉽진 않습니다."]

간호인력 사정도 비슷합니다.

방호복을 입고 두 시간씩 환자를 진료하고, 대기 시간이 부족해 탈진에 이르기 일쑤.

[강희욱/제주대병원 간호부장 : "(중환자 1명당) 16명에서 20명 정도가 투입돼야 합니다. 앞으로 발생할 가능성이 있어서, 그렇다면 저희 일반 중환자실을 폐쇄해야 하는."]

확진자 전담 병원은 제주에 3군데, 제주대병원은 의료진 투입이 한계에 다다랐고 제주의료원엔 감염내과 의사가 없어 경증 환자만 보고 있습니다.

서귀포의료원은 일반병동 간호사를 차출하는 실정입니다.

[박현수/서귀포의료원장 : "의료 인력도 부족하고, 물적 자원도 부족하고. 다 부족하지만 부족하다고 해서 불평불만하고 그렇게 해서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은 없습니다."]

섬 지역 특성상 다른 곳에서 의료인력을 지원받는 것도 거의 불가능해 의료진들은 연일 강행군을 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허지영입니다.

촬영기자:송혜성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제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