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상 첫 비대면 성탄미사…“형제적 사랑 가져야 할 때”
입력 2020.12.25 (06:10) 수정 2020.12.25 (06:2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아기 예수의 탄생을 축하하는 성탄 미사, 올해는 사상 처음으로 방송과 인터넷을 통해 비대면으로 진행됐습니다.

염수정 추기경은 사랑과 자비의 마음으로 지금의 어려움을 극복하자는 성탄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정연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기 예수를 말구유에 안치하는 구유예절.

지상에 내려온 예수를 경배하는 의식에 이어, 12월 25일 성탄절을 알리는 종소리와 함께 미사가 시작됩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가 어젯밤부터 오늘까지 주요 시간대 미사를 비대면으로 전환하면서, 염수정 추기경이 집전하는 성탄 미사도 텅 빈 명동성당 본당에서 방송과 인터넷으로 중계됐습니다.

염수정 추기경은 성탄 메시지에서 코로나로 생활고에 시달리는 주변의 이웃을 먼저 생각하자고 호소했습니다.

[염수정/추기경 : "소외받고 가난한 사람들에게 더 많은 관심과 형제적 사랑을 가져야 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성탄절의 의미는 가장 낮은 곳에 머물고자 했던 예수의 사랑과 자비라면서, 어떠한 상황에서도 살아갈 힘과 희망을 이웃과 나누자고 덧붙였습니다.

[염수정/추기경 : "주님은 우리와 함께 계십니다. 그분을 만나면 어떤 상황에서도 살아갈 힘과 희망을 얻을 수 있습니다."]

다른 서울대교구 소속 성당과 전국 교구 본당들도 거리 두기 2.5단계에 맞게 성탄 미사를 비대면으로 진행한다고 밝혔습니다.

국내 최대 개신교회인 여의도순복음교회도 사상 처음으로 오늘 성탄 기념 예배를 모두 비대면으로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한국교회총연합이 개별 교회들도 거리 두기 2.5단계를 지켜달라고 당부하면서, 전국 대부분의 교회가 비대면 방식을 통해 성탄절을 축하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영상편집:안영아
  • 사상 첫 비대면 성탄미사…“형제적 사랑 가져야 할 때”
    • 입력 2020-12-25 06:10:47
    • 수정2020-12-25 06:21:21
    뉴스광장 1부
[앵커]

아기 예수의 탄생을 축하하는 성탄 미사, 올해는 사상 처음으로 방송과 인터넷을 통해 비대면으로 진행됐습니다.

염수정 추기경은 사랑과 자비의 마음으로 지금의 어려움을 극복하자는 성탄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정연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기 예수를 말구유에 안치하는 구유예절.

지상에 내려온 예수를 경배하는 의식에 이어, 12월 25일 성탄절을 알리는 종소리와 함께 미사가 시작됩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가 어젯밤부터 오늘까지 주요 시간대 미사를 비대면으로 전환하면서, 염수정 추기경이 집전하는 성탄 미사도 텅 빈 명동성당 본당에서 방송과 인터넷으로 중계됐습니다.

염수정 추기경은 성탄 메시지에서 코로나로 생활고에 시달리는 주변의 이웃을 먼저 생각하자고 호소했습니다.

[염수정/추기경 : "소외받고 가난한 사람들에게 더 많은 관심과 형제적 사랑을 가져야 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성탄절의 의미는 가장 낮은 곳에 머물고자 했던 예수의 사랑과 자비라면서, 어떠한 상황에서도 살아갈 힘과 희망을 이웃과 나누자고 덧붙였습니다.

[염수정/추기경 : "주님은 우리와 함께 계십니다. 그분을 만나면 어떤 상황에서도 살아갈 힘과 희망을 얻을 수 있습니다."]

다른 서울대교구 소속 성당과 전국 교구 본당들도 거리 두기 2.5단계에 맞게 성탄 미사를 비대면으로 진행한다고 밝혔습니다.

국내 최대 개신교회인 여의도순복음교회도 사상 처음으로 오늘 성탄 기념 예배를 모두 비대면으로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한국교회총연합이 개별 교회들도 거리 두기 2.5단계를 지켜달라고 당부하면서, 전국 대부분의 교회가 비대면 방식을 통해 성탄절을 축하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영상편집:안영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