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수해경, 광양항에 폐유 버린 선박 기관사 검거
입력 2020.12.27 (21:38) 수정 2020.12.27 (22:18)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여수해양경찰서는 광양항에 선박 폐유를 몰래 버린 혐의로 200톤 급 예인선의 기관사 67살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A씨는 지난 21일 오전 광양향을 항해하며 폐수 약 880리터를 바다에 배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해경은 같은날 오전 광양항에 기름띠가 넓게 퍼져 있다는 신고를 받고 방제작업을 벌였으며, CCTV와 항적수사를 벌인 결과 4일만에 A씨를 검거했습니다.
  • 여수해경, 광양항에 폐유 버린 선박 기관사 검거
    • 입력 2020-12-27 21:38:49
    • 수정2020-12-27 22:18:34
    뉴스9(광주)
여수해양경찰서는 광양항에 선박 폐유를 몰래 버린 혐의로 200톤 급 예인선의 기관사 67살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A씨는 지난 21일 오전 광양향을 항해하며 폐수 약 880리터를 바다에 배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해경은 같은날 오전 광양항에 기름띠가 넓게 퍼져 있다는 신고를 받고 방제작업을 벌였으며, CCTV와 항적수사를 벌인 결과 4일만에 A씨를 검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