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코로나19 비상 브라질, 대통령 ‘막무가내’ 행태 논란
입력 2021.01.08 (11:00) 수정 2021.01.08 (11:07)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브라질은 코로나19 확진자가 780만 명이 넘고 누적 사망자도 20만 명에 육박하는 등 상황이 심각한데요,

이 와중에 브라질 대통령의 막무가내 행동과 막말이 구설수에 오르고 있습니다.

[리포트]

새해 첫날 휴가 중에 상파울루의 한 해변을 찾은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자신을 알아본 시민들이 환호를 보내자, 마스크도 없이 물속으로 뛰어드는데요

사회적 거리두기는 뒷전인 채 피서객들과 어울려 물놀이를 즐겼습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지난해 7월 코로나19에 확진됐다가 완치된 후 항체가 생겼다며 건강을 과시하기도 했는데요,

지난 5일에는 관저를 나서던 도중 지지자들을 만나서 한 말이 구설에 올랐습니다.

[자이르 보우소나루/브라질 대통령 : "브라질은 파산했습니다. 소득세를 손보고 싶었지만, 아무것도 할 수가 없습니다. 언론은 코로나19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이들 언론은 언론답지 않습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발언이 SNS를 통해 퍼져나가자 '남 탓을 한다'는 비판이 잇따랐는데요,

전문가들은 "브라질 경제는 파산하지 않았다"면서 "국정 운영 능력이 없으면 사임하라"고 일침했습니다.
  • [지구촌 Talk] 코로나19 비상 브라질, 대통령 ‘막무가내’ 행태 논란
    • 입력 2021-01-08 11:00:24
    • 수정2021-01-08 11:07:50
    지구촌뉴스
[앵커]

브라질은 코로나19 확진자가 780만 명이 넘고 누적 사망자도 20만 명에 육박하는 등 상황이 심각한데요,

이 와중에 브라질 대통령의 막무가내 행동과 막말이 구설수에 오르고 있습니다.

[리포트]

새해 첫날 휴가 중에 상파울루의 한 해변을 찾은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자신을 알아본 시민들이 환호를 보내자, 마스크도 없이 물속으로 뛰어드는데요

사회적 거리두기는 뒷전인 채 피서객들과 어울려 물놀이를 즐겼습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지난해 7월 코로나19에 확진됐다가 완치된 후 항체가 생겼다며 건강을 과시하기도 했는데요,

지난 5일에는 관저를 나서던 도중 지지자들을 만나서 한 말이 구설에 올랐습니다.

[자이르 보우소나루/브라질 대통령 : "브라질은 파산했습니다. 소득세를 손보고 싶었지만, 아무것도 할 수가 없습니다. 언론은 코로나19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이들 언론은 언론답지 않습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발언이 SNS를 통해 퍼져나가자 '남 탓을 한다'는 비판이 잇따랐는데요,

전문가들은 "브라질 경제는 파산하지 않았다"면서 "국정 운영 능력이 없으면 사임하라"고 일침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