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3특별법 무산 분노…2월 임시국회가 한계점”
입력 2021.01.08 (21:54) 수정 2021.01.08 (22:04)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오늘 임시국회가 종료되면서 이번 회기 4·3특별법 개정이 무산된 가운데 4·3유족회는 성명에서 70여 년을 기다린 명예회복과 피해회복이 다시 무산된데 대해 참담함과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고 밝혔습니다.

유족회는 73주년 추념식 전까지 특별법 개정안이 국회틀 통과해 희생자를 진정으로 위무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그렇지 않을 경우 모든 수단을 동원해 투쟁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4·3특별법 개정 쟁취 공동행동도 논평에서 앞으로 보궐선거와 대선 정국을 감안해 개정안 처리의 사실상 마지노선은 2월 임시국회라고 강조했습니다.
  • “4·3특별법 무산 분노…2월 임시국회가 한계점”
    • 입력 2021-01-08 21:54:06
    • 수정2021-01-08 22:04:00
    뉴스9(제주)
오늘 임시국회가 종료되면서 이번 회기 4·3특별법 개정이 무산된 가운데 4·3유족회는 성명에서 70여 년을 기다린 명예회복과 피해회복이 다시 무산된데 대해 참담함과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고 밝혔습니다.

유족회는 73주년 추념식 전까지 특별법 개정안이 국회틀 통과해 희생자를 진정으로 위무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그렇지 않을 경우 모든 수단을 동원해 투쟁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4·3특별법 개정 쟁취 공동행동도 논평에서 앞으로 보궐선거와 대선 정국을 감안해 개정안 처리의 사실상 마지노선은 2월 임시국회라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제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