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결빙구간 제동거리 3배↑…‘감속’만이 살길
입력 2021.01.11 (12:50) 수정 2021.01.11 (12:5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 주 내렸던 눈이 아직 다 녹지 않으면서 곳곳에서 빙판길 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눈이나 비로 얼어붙은 도로에서는 제동거리가 평소의 3배나 되고 사고가 나면 치사율도 높습니다.

이럴 때 주의해야 할 점은 무엇인지 황정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터널 안으로 탱크로리 차량이 미끄러져 들어와 중심을 잃고 쓰러집니다.

지난해 2월 순천-완주 고속도로에서 일어난 이 눈길 사고로 차량 20여 대가 잇따라 부딪혔습니다.

5명이 숨지고 40명 넘게 다쳤습니다.

사고가 나기 전 제설작업이 진행됐지만 녹아내린 눈과 새로 쌓인 눈이 원인인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처럼 빙판길 도로가 더 위험한 이유는 제동거리가 평소보다 훨씬 늘어나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실험해 보면 승용차를 타고 미끄러운 도로를 달리다 브레이크를 밟자 일반 도로보다 3배 이상 더 미끄러져 멈춥니다.

[이성렬/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수석연구원 : "도로와 타이어 사이에 저항력이 줄어들거든요. 제동거리가 늘어나게 되고 눈이나 빙판에 있는 약간의 습기나 이런 것들이 바퀴와 도로 사이에 수막현상을 형성해서..."]

터널 끝이나 그늘져 있는 굽은 길 등은 기온이 올라가도 도로 위가 얼어있을 가능성이 큽니다.

특히 이번 눈은 쌓인 양이 만만치 않은 데다 한파까지 계속돼 염화칼슘 등 제설제가 제 효과를 내지 못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사고가 나면 사실상 운전자가 대처할 방법이 없어 평소보다 속도를 줄이는 게 최선입니다.

[임기상/자동차시민연합 대표 : "평상시같이 달리면 과속이 되기 때문에 사고로 이어진다는 겁니다. 더블브레이크라든지 엔진브레이크를 사용해서..."]

보이지 않는 살얼음, 이른바 블랙아이스는 더 위험해 감속 운전과 안전거리 확보만이 겨울철 사고를 줄일 수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영상편집:신승기/그래픽:김석훈
  • 결빙구간 제동거리 3배↑…‘감속’만이 살길
    • 입력 2021-01-11 12:50:38
    • 수정2021-01-11 12:57:23
    뉴스 12
[앵커]

이번 주 내렸던 눈이 아직 다 녹지 않으면서 곳곳에서 빙판길 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눈이나 비로 얼어붙은 도로에서는 제동거리가 평소의 3배나 되고 사고가 나면 치사율도 높습니다.

이럴 때 주의해야 할 점은 무엇인지 황정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터널 안으로 탱크로리 차량이 미끄러져 들어와 중심을 잃고 쓰러집니다.

지난해 2월 순천-완주 고속도로에서 일어난 이 눈길 사고로 차량 20여 대가 잇따라 부딪혔습니다.

5명이 숨지고 40명 넘게 다쳤습니다.

사고가 나기 전 제설작업이 진행됐지만 녹아내린 눈과 새로 쌓인 눈이 원인인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처럼 빙판길 도로가 더 위험한 이유는 제동거리가 평소보다 훨씬 늘어나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실험해 보면 승용차를 타고 미끄러운 도로를 달리다 브레이크를 밟자 일반 도로보다 3배 이상 더 미끄러져 멈춥니다.

[이성렬/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수석연구원 : "도로와 타이어 사이에 저항력이 줄어들거든요. 제동거리가 늘어나게 되고 눈이나 빙판에 있는 약간의 습기나 이런 것들이 바퀴와 도로 사이에 수막현상을 형성해서..."]

터널 끝이나 그늘져 있는 굽은 길 등은 기온이 올라가도 도로 위가 얼어있을 가능성이 큽니다.

특히 이번 눈은 쌓인 양이 만만치 않은 데다 한파까지 계속돼 염화칼슘 등 제설제가 제 효과를 내지 못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사고가 나면 사실상 운전자가 대처할 방법이 없어 평소보다 속도를 줄이는 게 최선입니다.

[임기상/자동차시민연합 대표 : "평상시같이 달리면 과속이 되기 때문에 사고로 이어진다는 겁니다. 더블브레이크라든지 엔진브레이크를 사용해서..."]

보이지 않는 살얼음, 이른바 블랙아이스는 더 위험해 감속 운전과 안전거리 확보만이 겨울철 사고를 줄일 수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영상편집:신승기/그래픽:김석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