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주 청소년 아르바이트생 절반 “부당대우 경험”
입력 2021.01.12 (21:49) 수정 2021.01.12 (21:56)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광주지역 청소년 아르바이트생 절반가량이 부당대우와 욕설 등 인권 침해를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광주시교육청이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청소년 3천2백여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아르바이트 중에 최저 임금을 받지 못하거나 욕설이나 폭언 등을 경험했다는 비율이 49.8%로 집계됐습니다.
  • 광주 청소년 아르바이트생 절반 “부당대우 경험”
    • 입력 2021-01-12 21:49:09
    • 수정2021-01-12 21:56:49
    뉴스9(광주)
광주지역 청소년 아르바이트생 절반가량이 부당대우와 욕설 등 인권 침해를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광주시교육청이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청소년 3천2백여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아르바이트 중에 최저 임금을 받지 못하거나 욕설이나 폭언 등을 경험했다는 비율이 49.8%로 집계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