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지찬의 팬이 된 정근우 “너는 내 후계자!”
입력 2021.01.15 (21:49) 수정 2021.01.15 (22:1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해 은퇴한 야구계의 작은거인 정근우가 후배의 팬을 자처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바로 최단신인 삼성 김지찬인데요.

자신의 후계자라며 직접 조언까지 전했습니다.

문영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163cm로 키는 작지만 열정만큼은 누구보다 강한 김지찬, 정근우는 김지찬의 투지에 반했다며 자신의 악바리 정신을 이을 후계자로 지목했습니다.

[정근우 : "김지찬 선수가 청소년 대표에서 경기하는 모습을 보면서 매경기 매경기 죽기 살기로 하는 모습에 너무 감동을 받아서…."]

상대적으로 키가 작은 선수로서의 어려움을 알기에 정근우는 김지찬의 활약이 대견하기만 합니다.

[정근우 : "자기 약점을 보완하려고 분명히 피나는 노력을 많이 했을 거에요. 지금 충분히 잘하고 있고 1년 차에서, 나는 1년 차에 3할에 50도루를 한다고 그랬는데 1할 9푼 3리에 4도루를 했거든요…."]

정근우는 전화를 통해 김지찬에게 응원의 말을 전했습니다.

[정근우 : "밥은 많이 먹고 있어? (예. 많이 먹고 있습니다.) 아직까지 키 클 나이잖아 그지?"]

김지찬에게도 작은 거인 정근우는 언제나 닮고 싶은 롤모델이었습니다.

[김지찬/삼성 : "저도 어렸을 때 선배님 하시는 거 보고, 선배님처럼 항상 열심히 하면 사람들도 좋게 보시니까 저도 보고 많이 따라 하고 많이 배워야 할 것 같습니다."]

정근우는 약점을 신경쓰지 말고 장점을 살려야 한다며 자신감을 가장 강조했습니다.

[정근우 : "나는 안 되고 그런 생각 보다 나 자신을 믿고 계속 한걸음 한걸음 나아가면 금방 (정상에) 도달해. 금방 가고 그렇게 멀지 않아…."]

차세대 내야수로 주목받는 김지찬에게 레전드 정근우의 조언은 무엇보다 큰 힘이 됩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촬영기자:오광택/영상편집:고응용
  • 김지찬의 팬이 된 정근우 “너는 내 후계자!”
    • 입력 2021-01-15 21:49:47
    • 수정2021-01-15 22:13:19
    뉴스 9
[앵커]

지난해 은퇴한 야구계의 작은거인 정근우가 후배의 팬을 자처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바로 최단신인 삼성 김지찬인데요.

자신의 후계자라며 직접 조언까지 전했습니다.

문영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163cm로 키는 작지만 열정만큼은 누구보다 강한 김지찬, 정근우는 김지찬의 투지에 반했다며 자신의 악바리 정신을 이을 후계자로 지목했습니다.

[정근우 : "김지찬 선수가 청소년 대표에서 경기하는 모습을 보면서 매경기 매경기 죽기 살기로 하는 모습에 너무 감동을 받아서…."]

상대적으로 키가 작은 선수로서의 어려움을 알기에 정근우는 김지찬의 활약이 대견하기만 합니다.

[정근우 : "자기 약점을 보완하려고 분명히 피나는 노력을 많이 했을 거에요. 지금 충분히 잘하고 있고 1년 차에서, 나는 1년 차에 3할에 50도루를 한다고 그랬는데 1할 9푼 3리에 4도루를 했거든요…."]

정근우는 전화를 통해 김지찬에게 응원의 말을 전했습니다.

[정근우 : "밥은 많이 먹고 있어? (예. 많이 먹고 있습니다.) 아직까지 키 클 나이잖아 그지?"]

김지찬에게도 작은 거인 정근우는 언제나 닮고 싶은 롤모델이었습니다.

[김지찬/삼성 : "저도 어렸을 때 선배님 하시는 거 보고, 선배님처럼 항상 열심히 하면 사람들도 좋게 보시니까 저도 보고 많이 따라 하고 많이 배워야 할 것 같습니다."]

정근우는 약점을 신경쓰지 말고 장점을 살려야 한다며 자신감을 가장 강조했습니다.

[정근우 : "나는 안 되고 그런 생각 보다 나 자신을 믿고 계속 한걸음 한걸음 나아가면 금방 (정상에) 도달해. 금방 가고 그렇게 멀지 않아…."]

차세대 내야수로 주목받는 김지찬에게 레전드 정근우의 조언은 무엇보다 큰 힘이 됩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촬영기자:오광택/영상편집:고응용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