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살 아이 화장실에 홀로 둔 보육교사 ‘벌금 300만 원’
입력 2021.01.22 (22:00) 수정 2021.01.22 (22:05)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3살 원아를 수차례 화장실에 혼자 있게 한 어린이집 보육교사에게 벌금형이 선고됐습니다.

대전지법 천안지원은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어린이집 보육교사 A 씨에게 벌금 30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지난 2017년 1월 아산시 배방읍의 한 어린이집에서 3살 원아가 집중하지 않고 장난친다는 이유로 화장실에 1분가량 혼자 있게 하는 등 3차례 화장실에 홀로 둔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재판부는 짧은 시간이지만 3살 아동을 홀로 분리된 공간에 두는 것은 정신건강과 발달을 저해할 수 있는 범죄행위로 판단된다고 밝혔습니다.
  • 3살 아이 화장실에 홀로 둔 보육교사 ‘벌금 300만 원’
    • 입력 2021-01-22 22:00:33
    • 수정2021-01-22 22:05:41
    뉴스9(대전)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3살 원아를 수차례 화장실에 혼자 있게 한 어린이집 보육교사에게 벌금형이 선고됐습니다.

대전지법 천안지원은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어린이집 보육교사 A 씨에게 벌금 30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지난 2017년 1월 아산시 배방읍의 한 어린이집에서 3살 원아가 집중하지 않고 장난친다는 이유로 화장실에 1분가량 혼자 있게 하는 등 3차례 화장실에 홀로 둔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재판부는 짧은 시간이지만 3살 아동을 홀로 분리된 공간에 두는 것은 정신건강과 발달을 저해할 수 있는 범죄행위로 판단된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