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ASF’ 차단 철제 울타리에 멸종위기종까지 수난
입력 2021.01.28 (19:30) 수정 2021.01.28 (19:46) 뉴스7(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아프리카돼지열병, 'ASF' 확산 차단을 위해 정부는 1,000㎞가 넘는 철제 울타리를 설치했습니다.

그런데 이 울타리가 멧돼지뿐만 아니라 다른 야생동물 이동까지 막으면서 산양 같은 멸종위기종까지 수난을 겪고 있습니다.

정면구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원도 고성과 인제를 잇는 고갯길, 야생동물이 울타리를 연신 들이받습니다.

천연기념물이자, 멸종 위기 1급인 산양입니다.

[박광용/목격자 : "(산양이) 철망하고 그 (울타리) 사이에 껴서 그쪽으로 넘어가려고 바둥바둥 대는 게 안쓰러워서."]

산양과 대치하던 개가 갑자기 공격합니다.

["하지마. 야! 야!"]

다급하게 소리치며 울타리를 넘어갔지만, 산양은 이미 개에 물려 죽어있었습니다.

정부와 지자체는 2천19년부터 아프리카돼지열병을 막고 야생 멧돼지를 차단하기 위해 천 848킬로미터 규모의 울타리를 설치했습니다.

이런 울타리는 시군 경계를 넘어 2중, 3중으로 돼 있습니다.

무엇보다 이 철제 그물망이 촘촘해서 웬만한 야생동물은 빠져나가기 어렵습니다.

이 때문에 야생동물들은 자유롭게 이동할 수 없게 됐고, 도로로 내몰리기 일쑤입니다.

[조범준/야생동물연합 국장 : "(야생동물 이동은) 번식과 먹이를 찾기 위함인데, 그렇게 되면(울타리가 막으면) 번식에 문제가 생기고 결국에는 멸종에 이를 수가 있죠. 그래서 이 펜스 치는 문제만큼은 신중을 고려해야 할 부분 중에 하나에요."]

환경부는 생태적 부작용을 예상했지만, 돼지열병 차단이 시급해 불가피하게 울타리를 설치했으며 보완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면구입니다.

촬영기자:최진호
  • ‘ASF’ 차단 철제 울타리에 멸종위기종까지 수난
    • 입력 2021-01-28 19:30:53
    • 수정2021-01-28 19:46:55
    뉴스7(춘천)
[앵커]

아프리카돼지열병, 'ASF' 확산 차단을 위해 정부는 1,000㎞가 넘는 철제 울타리를 설치했습니다.

그런데 이 울타리가 멧돼지뿐만 아니라 다른 야생동물 이동까지 막으면서 산양 같은 멸종위기종까지 수난을 겪고 있습니다.

정면구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원도 고성과 인제를 잇는 고갯길, 야생동물이 울타리를 연신 들이받습니다.

천연기념물이자, 멸종 위기 1급인 산양입니다.

[박광용/목격자 : "(산양이) 철망하고 그 (울타리) 사이에 껴서 그쪽으로 넘어가려고 바둥바둥 대는 게 안쓰러워서."]

산양과 대치하던 개가 갑자기 공격합니다.

["하지마. 야! 야!"]

다급하게 소리치며 울타리를 넘어갔지만, 산양은 이미 개에 물려 죽어있었습니다.

정부와 지자체는 2천19년부터 아프리카돼지열병을 막고 야생 멧돼지를 차단하기 위해 천 848킬로미터 규모의 울타리를 설치했습니다.

이런 울타리는 시군 경계를 넘어 2중, 3중으로 돼 있습니다.

무엇보다 이 철제 그물망이 촘촘해서 웬만한 야생동물은 빠져나가기 어렵습니다.

이 때문에 야생동물들은 자유롭게 이동할 수 없게 됐고, 도로로 내몰리기 일쑤입니다.

[조범준/야생동물연합 국장 : "(야생동물 이동은) 번식과 먹이를 찾기 위함인데, 그렇게 되면(울타리가 막으면) 번식에 문제가 생기고 결국에는 멸종에 이를 수가 있죠. 그래서 이 펜스 치는 문제만큼은 신중을 고려해야 할 부분 중에 하나에요."]

환경부는 생태적 부작용을 예상했지만, 돼지열병 차단이 시급해 불가피하게 울타리를 설치했으며 보완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면구입니다.

촬영기자:최진호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춘천)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