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법 ‘고양이 공장’ 운영 60대 집행유예
입력 2021.02.01 (10:07) 수정 2021.02.01 (10:35) 930뉴스(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창원지법은 불법으로 고양이를 사육해 판매하는 이른바 '고양이 공장'을 운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60대 남성에게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습니다.

이 남성은 지난해 1월부터 다섯 달 동안 김해시 대동면의 한 무허가 비닐하우스에서 고양이 100여 마리를 사육 교배해 마리당 15만 원을 받고 판매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 불법 ‘고양이 공장’ 운영 60대 집행유예
    • 입력 2021-02-01 10:07:10
    • 수정2021-02-01 10:35:18
    930뉴스(창원)
창원지법은 불법으로 고양이를 사육해 판매하는 이른바 '고양이 공장'을 운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60대 남성에게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습니다.

이 남성은 지난해 1월부터 다섯 달 동안 김해시 대동면의 한 무허가 비닐하우스에서 고양이 100여 마리를 사육 교배해 마리당 15만 원을 받고 판매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