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변이 감염력 최대 70% 더?…‘새로운 유행’ 우려
입력 2021.02.01 (21:23) 수정 2021.02.01 (21:3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독일의 한 양로원에서 변이바이러스로 15명이 숨졌다는 소식 전해졌습니다.

이 변이 바이러스는 얼마나 위험한 걸까요?

백신은 변이바이스에도 믿을 수 있는 걸까요?

오늘(1일) 코로나과학팀은 이 문제, 짚어보겠습니다.

오승목 기자입니다.

[리포트]

수많은 돌기를 가진 코로나19 바이스러습니다.

스파이크 단백질로 불리는 이 돌기들이 사람의 세포에 빠르게 침투합니다.

중국 우한에서 처음 감염 사례가 보고된 이후, 바이러스는 끊임없이 변이해 모두 29군데가 변화했는데, 바이러스 성질에는 큰 차이가 없었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9월 영국에서 처음 발견된 변이 바이러스부턴 세포와 더 잘 결합하도록 스파이크 단백질 부분이 집중적으로 변이됐습니다.

이어, 남아프리카공화국과 브라질에서 발견된 변이 바이러스 역시, 이 스파이크 단백질의 침투력이 강화된 변이로 확인됐습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점점 더 감염력이 높은 형태로 진화해가고 있다는 겁니다.

[안광석/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 : "스파이크 단백질에 집중적으로 돌연변이가 발생을 했습니다. 스파이크 단백질에 특히 세포 침투하는 부위에 돌연변이가 일어나서 전파력을 증가시켰다는 것이죠."]

첫 확진자가 나온 지 석 달 만에 전 세계적으로 확산할 만큼, 각국의 방역 당국은 변이 바이러스의 실제 감염력이 최대 70% 더 강해진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패트릭 밸런스/영국 정부 수석과학고문 : "양성 반응을 보인 확진자들 가운데 기존 바이러스 감염자보다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더 위험이 크다는 걸 입증하는 자료가 있습니다."]

우리나라로의 변이 바이러스 유입도 위협입니다.

이미 지난해 12월 28일 영국발 입국자 가운데, 첫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나왔는데, 지난 일주일 사이 해외 유입 사례가 7명 더 늘어, 한 달 만에 34명으로 늘었습니다.

[정은경/중앙방역대책본부장 : "국내에 감염된 변이 바이러스 확인된 확진자 수도 증가하고 있는 상황으로 지역사회 전파 위험도 대비를 해야 될 필요가 있는 상황입니다."]

조만간 코로나19 감염의 대부분은 변이 바이러스가 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는 상황.

변이 바이러스로 인한 폭발적인 새 유행보다 백신을 통한 집단 면역의 완성이 앞설지 숨 가쁜 경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오승목입니다.

촬영기자:문아미/영상편집:박경상/그래픽:한종헌
  • 변이 감염력 최대 70% 더?…‘새로운 유행’ 우려
    • 입력 2021-02-01 21:23:32
    • 수정2021-02-01 21:32:26
    뉴스 9
[앵커]

독일의 한 양로원에서 변이바이러스로 15명이 숨졌다는 소식 전해졌습니다.

이 변이 바이러스는 얼마나 위험한 걸까요?

백신은 변이바이스에도 믿을 수 있는 걸까요?

오늘(1일) 코로나과학팀은 이 문제, 짚어보겠습니다.

오승목 기자입니다.

[리포트]

수많은 돌기를 가진 코로나19 바이스러습니다.

스파이크 단백질로 불리는 이 돌기들이 사람의 세포에 빠르게 침투합니다.

중국 우한에서 처음 감염 사례가 보고된 이후, 바이러스는 끊임없이 변이해 모두 29군데가 변화했는데, 바이러스 성질에는 큰 차이가 없었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9월 영국에서 처음 발견된 변이 바이러스부턴 세포와 더 잘 결합하도록 스파이크 단백질 부분이 집중적으로 변이됐습니다.

이어, 남아프리카공화국과 브라질에서 발견된 변이 바이러스 역시, 이 스파이크 단백질의 침투력이 강화된 변이로 확인됐습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점점 더 감염력이 높은 형태로 진화해가고 있다는 겁니다.

[안광석/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 : "스파이크 단백질에 집중적으로 돌연변이가 발생을 했습니다. 스파이크 단백질에 특히 세포 침투하는 부위에 돌연변이가 일어나서 전파력을 증가시켰다는 것이죠."]

첫 확진자가 나온 지 석 달 만에 전 세계적으로 확산할 만큼, 각국의 방역 당국은 변이 바이러스의 실제 감염력이 최대 70% 더 강해진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패트릭 밸런스/영국 정부 수석과학고문 : "양성 반응을 보인 확진자들 가운데 기존 바이러스 감염자보다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더 위험이 크다는 걸 입증하는 자료가 있습니다."]

우리나라로의 변이 바이러스 유입도 위협입니다.

이미 지난해 12월 28일 영국발 입국자 가운데, 첫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나왔는데, 지난 일주일 사이 해외 유입 사례가 7명 더 늘어, 한 달 만에 34명으로 늘었습니다.

[정은경/중앙방역대책본부장 : "국내에 감염된 변이 바이러스 확인된 확진자 수도 증가하고 있는 상황으로 지역사회 전파 위험도 대비를 해야 될 필요가 있는 상황입니다."]

조만간 코로나19 감염의 대부분은 변이 바이러스가 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는 상황.

변이 바이러스로 인한 폭발적인 새 유행보다 백신을 통한 집단 면역의 완성이 앞설지 숨 가쁜 경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오승목입니다.

촬영기자:문아미/영상편집:박경상/그래픽:한종헌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