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원전 추진 방안’ 문건 공개…구체 방안 제시됐지만 “내부 검토 자료”
입력 2021.02.01 (21:28) 수정 2021.02.01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다음 소식입니다.

감사원 감사를 앞두고 삭제됐던 '북한 원전 추진 방안'이란 문건을 둘러싸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혹의 중심에 있는 산업통상자원부가 해당 문건을 전격 공개했습니다.

불필요한 논란을 멈추기 위해 문서 공개를 결정했다고 밝혔는데요.

김유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산업부가 공개한 문건은 모두 6페이지로 구성된 '북한 지역 원전 건설 추진 방안'.

지난 2019년 12월 산업부 공무원이 삭제한 북한 원전 관련 17개 문서 가운데 하납니다.

2018년 4월 27일 1차 남북정상회담 이후 작성됐습니다.

내부 검토 자료, 정부의 공식 입장은 아니라며 문서는 시작됩니다.

먼저 미국, 일본 등과 공동으로 북한 원전 건설과 관련한 의사 결정 기구를 구성하는 방안을 제시합니다.

산업부가 검토한 북한지역 원전건설 추진방안은 크게 세가지.

첫번째 안은 과거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 KEDO가 경수로를 지으려던 함경남도 금호지구에 한국형 차세대 원전 2기를 건설하는 방안.

이 안에는 탈원전 정책으로 공사가 중단된 신한울 3·4호기용 원자로를 활용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습니다.

두번째 안은 비무장지대, DMZ 내에 원전을 건설하는 방안.

세번째 안은 공사가 아예 중단됐던 신한울 3,4호기 공사를 재개해 완공한 뒤, 송전망을 통해 북한에 전력을 보내자는 안입니다.

문서에서는 각각의 방안에 대한 장단점도 상세히 분석했고, 세가지 안 가운데 1안이 설득력이 있다는 검토의견도 내놨습니다.

산업부는 문서를 공개하며 정부 정책으로 추진된 적 없고, 북한 원전 건설을 극비리 추진했다는 주장도 사실이 아니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신희동/산업통상자원부 대변인/어제 : "아이디어 차원에서의 검토한 보고서이므로 구체적인 내용은 없습니다. 동 자료는 내부 검토 자료로 종결되었습니다."]

산업부는 불필요한 논란 종식을 위해 정보공개심의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이번 문건 전문 공개를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유대입니다.
  • ‘北 원전 추진 방안’ 문건 공개…구체 방안 제시됐지만 “내부 검토 자료”
    • 입력 2021-02-01 21:28:16
    • 수정2021-02-01 22:05:37
    뉴스 9
[앵커]

다음 소식입니다.

감사원 감사를 앞두고 삭제됐던 '북한 원전 추진 방안'이란 문건을 둘러싸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혹의 중심에 있는 산업통상자원부가 해당 문건을 전격 공개했습니다.

불필요한 논란을 멈추기 위해 문서 공개를 결정했다고 밝혔는데요.

김유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산업부가 공개한 문건은 모두 6페이지로 구성된 '북한 지역 원전 건설 추진 방안'.

지난 2019년 12월 산업부 공무원이 삭제한 북한 원전 관련 17개 문서 가운데 하납니다.

2018년 4월 27일 1차 남북정상회담 이후 작성됐습니다.

내부 검토 자료, 정부의 공식 입장은 아니라며 문서는 시작됩니다.

먼저 미국, 일본 등과 공동으로 북한 원전 건설과 관련한 의사 결정 기구를 구성하는 방안을 제시합니다.

산업부가 검토한 북한지역 원전건설 추진방안은 크게 세가지.

첫번째 안은 과거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 KEDO가 경수로를 지으려던 함경남도 금호지구에 한국형 차세대 원전 2기를 건설하는 방안.

이 안에는 탈원전 정책으로 공사가 중단된 신한울 3·4호기용 원자로를 활용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습니다.

두번째 안은 비무장지대, DMZ 내에 원전을 건설하는 방안.

세번째 안은 공사가 아예 중단됐던 신한울 3,4호기 공사를 재개해 완공한 뒤, 송전망을 통해 북한에 전력을 보내자는 안입니다.

문서에서는 각각의 방안에 대한 장단점도 상세히 분석했고, 세가지 안 가운데 1안이 설득력이 있다는 검토의견도 내놨습니다.

산업부는 문서를 공개하며 정부 정책으로 추진된 적 없고, 북한 원전 건설을 극비리 추진했다는 주장도 사실이 아니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신희동/산업통상자원부 대변인/어제 : "아이디어 차원에서의 검토한 보고서이므로 구체적인 내용은 없습니다. 동 자료는 내부 검토 자료로 종결되었습니다."]

산업부는 불필요한 논란 종식을 위해 정보공개심의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이번 문건 전문 공개를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유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