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녀상 옹호’ 日지사 사퇴 서명…83%가 ‘가짜’
입력 2021.02.01 (21:43) 수정 2021.02.01 (22: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에서 2년 전, 위안부 소녀상 전시가 우익들의 협박 때문에 중단된 적이 있었죠.

이후에도 소녀상 전시를 주최한 지자체장을 사퇴시키겠다면서 '주민 소환' 운동이 벌어졌는데 서명의 80% 이상이 가짜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도쿄 황현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평화의 소녀상'이 전시됐던 일본의 최대 예술제.

전시장을 폭파하겠다는 우익들의 협박이 쇄도하면서 전시가 두 달 넘게 중단되기도 했습니다.

지난해에는 소녀상을 옹호한 아이치현 지사를 사퇴시키겠다며 주민소환 운동에 돌입했습니다.

"위안부는 사실이 아닐 수 있다"는 망언을 서슴지 않았던 나고야 시장 등도 서명을 독려했습니다.

[가와무라 다카시/나고야 시장 : "아이치현 지사 주민소환 반드시 해야 합니다. 여러분의 세금으로 이런 짓(소녀상 전시)을 하면 안 됩니다."]

서명 참여자는 43만여 명.

해임 찬반을 묻는 주민투표에 필요한 정원의 절반 정도입니다.

그런데 아이치현 선관위가 지난해 말부터 한 달간 서명지를 전수 조사한 결과, 대규모 부정 사례가 발견됐습니다.

지난해 10월 26일, 주소를 적은 글씨체가 모두 똑같습니다.

한 사람이 주민들의 개인정보를 이용해 서명을 위조한 겁니다.

위조가 확인된 것만 36만여 명.

전체 서명자 가운데 무려 83%가 무효 처리됐습니다.

[오오무라 히데아키/아이치현 지사 : "이것은 일본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드는 용서할 수 없는 사태입니다. 일본 민주주의에 대한 중대한 도전입니다."]

아이치 선관위는 서명 위조 관련자들을 조만간 형사 고발할 방침입니다.

일본의 주민소환 서명은 선거 투표 행위와 똑같이 간주됩니다.

따라서 이를 위조할 경우 형량은 3년 이하의 징역으로, 결코 가볍지 않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촬영기자:정민욱/영상편집:이현모/그래픽:강민수
  • ‘소녀상 옹호’ 日지사 사퇴 서명…83%가 ‘가짜’
    • 입력 2021-02-01 21:43:55
    • 수정2021-02-01 22:07:30
    뉴스 9
[앵커]

일본에서 2년 전, 위안부 소녀상 전시가 우익들의 협박 때문에 중단된 적이 있었죠.

이후에도 소녀상 전시를 주최한 지자체장을 사퇴시키겠다면서 '주민 소환' 운동이 벌어졌는데 서명의 80% 이상이 가짜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도쿄 황현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평화의 소녀상'이 전시됐던 일본의 최대 예술제.

전시장을 폭파하겠다는 우익들의 협박이 쇄도하면서 전시가 두 달 넘게 중단되기도 했습니다.

지난해에는 소녀상을 옹호한 아이치현 지사를 사퇴시키겠다며 주민소환 운동에 돌입했습니다.

"위안부는 사실이 아닐 수 있다"는 망언을 서슴지 않았던 나고야 시장 등도 서명을 독려했습니다.

[가와무라 다카시/나고야 시장 : "아이치현 지사 주민소환 반드시 해야 합니다. 여러분의 세금으로 이런 짓(소녀상 전시)을 하면 안 됩니다."]

서명 참여자는 43만여 명.

해임 찬반을 묻는 주민투표에 필요한 정원의 절반 정도입니다.

그런데 아이치현 선관위가 지난해 말부터 한 달간 서명지를 전수 조사한 결과, 대규모 부정 사례가 발견됐습니다.

지난해 10월 26일, 주소를 적은 글씨체가 모두 똑같습니다.

한 사람이 주민들의 개인정보를 이용해 서명을 위조한 겁니다.

위조가 확인된 것만 36만여 명.

전체 서명자 가운데 무려 83%가 무효 처리됐습니다.

[오오무라 히데아키/아이치현 지사 : "이것은 일본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드는 용서할 수 없는 사태입니다. 일본 민주주의에 대한 중대한 도전입니다."]

아이치 선관위는 서명 위조 관련자들을 조만간 형사 고발할 방침입니다.

일본의 주민소환 서명은 선거 투표 행위와 똑같이 간주됩니다.

따라서 이를 위조할 경우 형량은 3년 이하의 징역으로, 결코 가볍지 않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촬영기자:정민욱/영상편집:이현모/그래픽:강민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