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개발 구역 ‘안전사각’…대책 시급
입력 2021.02.03 (09:55) 수정 2021.02.03 (10:08) 930뉴스(강릉)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 주말, 재개발구역에서 불이 나 다문화가정 일가족이 숨졌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재개발사업의 특성상 이미 예견됐던 사고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조휴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필리핀에서 온 70대 여성과 열 살도 안된 어린이들의 목숨을 앗아간 원주 재개발구역 화재.

이 일대가 재개발구역이 된 건 2006년 12월이었습니다.

하지만, 실제 사업 승인은 2019년에야 이뤄졌습니다.

기존에 있던 집은 아무리 낡고, 망가져도 고칠 수 없습니다.

여기에 집까지 다닥다닥 붙어있다보니 화재에 취약할 수밖에 없습니다.

[마을 주민 : “동사무소에다 내가 건의도 몇 번 했어. 불안하니까. 사람이 살 수 있냐. 그러니까 얘네들이 알았다고만 그랬지. 그러니까 뭐 그냥 대충 조사하는 척 하다가 간거지 뭐.”]

대부분의 재개발구역이 비슷한 상황입니다.

원주의 한 재개발구역입니다. 집 두 채 사이의 거리가 성인 남성의 양 팔 길이보다 짧습니다.

원주시는 일단 재개발 대상이 되면, 행정기관으로서는 사실상 할 수 있는 일이 없다고 주장합니다.

[강태호/원주시 주택과장 : “사유재산 주인이 동의를 했을 경우에. 그것도 우리가 직접 하는 게 아니고 조합에서 하겠죠. 우리는 직접적으로 할 수 있는게 아무 것도 없어요.”]

하지만, 너무 소극적 행정이란 지적도 있습니다.

[안형준/한국초고층도시건축학회 연구원장 : “재개발이 본격적으로 하기 전까지는 관할 구청 (시청)에서 거주자들의 안전을 위한 화재를 비롯한 모든 안전에 대한 대책을.”]

현재 강원도에 있는 재개발이나 재건축 대상구역은 11곳.

갈 곳이 마땅치 않아 이런 곳에 남아 있는 주민들을 위한 최소한의 안전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조휴연입니다.

촬영기자:홍기석
  • 재개발 구역 ‘안전사각’…대책 시급
    • 입력 2021-02-03 09:55:27
    • 수정2021-02-03 10:08:40
    930뉴스(강릉)
[앵커]

지난 주말, 재개발구역에서 불이 나 다문화가정 일가족이 숨졌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재개발사업의 특성상 이미 예견됐던 사고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조휴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필리핀에서 온 70대 여성과 열 살도 안된 어린이들의 목숨을 앗아간 원주 재개발구역 화재.

이 일대가 재개발구역이 된 건 2006년 12월이었습니다.

하지만, 실제 사업 승인은 2019년에야 이뤄졌습니다.

기존에 있던 집은 아무리 낡고, 망가져도 고칠 수 없습니다.

여기에 집까지 다닥다닥 붙어있다보니 화재에 취약할 수밖에 없습니다.

[마을 주민 : “동사무소에다 내가 건의도 몇 번 했어. 불안하니까. 사람이 살 수 있냐. 그러니까 얘네들이 알았다고만 그랬지. 그러니까 뭐 그냥 대충 조사하는 척 하다가 간거지 뭐.”]

대부분의 재개발구역이 비슷한 상황입니다.

원주의 한 재개발구역입니다. 집 두 채 사이의 거리가 성인 남성의 양 팔 길이보다 짧습니다.

원주시는 일단 재개발 대상이 되면, 행정기관으로서는 사실상 할 수 있는 일이 없다고 주장합니다.

[강태호/원주시 주택과장 : “사유재산 주인이 동의를 했을 경우에. 그것도 우리가 직접 하는 게 아니고 조합에서 하겠죠. 우리는 직접적으로 할 수 있는게 아무 것도 없어요.”]

하지만, 너무 소극적 행정이란 지적도 있습니다.

[안형준/한국초고층도시건축학회 연구원장 : “재개발이 본격적으로 하기 전까지는 관할 구청 (시청)에서 거주자들의 안전을 위한 화재를 비롯한 모든 안전에 대한 대책을.”]

현재 강원도에 있는 재개발이나 재건축 대상구역은 11곳.

갈 곳이 마땅치 않아 이런 곳에 남아 있는 주민들을 위한 최소한의 안전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조휴연입니다.

촬영기자:홍기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강릉)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