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세종 주택 가격 버블 위험”
입력 2021.02.03 (18:23) 수정 2021.02.03 (18:27) 통합뉴스룸ET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최근 집값이 크게 오른 서울과 세종 등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집값 버블 위험이 있다는 진단이 나왔습니다.

국토연구원 부동산시장연구센터 이태리 부연구위원은 국토이슈리포트를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글로벌 은행 UBS의 부동산 버블지수 산출식을 적용하면 지난해 기준으로 서울과 세종의 버블지수는 각 1.54로 측정됐습니다.

지수가 1.5를 넘으면 버블 위험이 있다는 의밉니다.
  • “서울·세종 주택 가격 버블 위험”
    • 입력 2021-02-03 18:23:31
    • 수정2021-02-03 18:27:28
    통합뉴스룸ET
최근 집값이 크게 오른 서울과 세종 등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집값 버블 위험이 있다는 진단이 나왔습니다.

국토연구원 부동산시장연구센터 이태리 부연구위원은 국토이슈리포트를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글로벌 은행 UBS의 부동산 버블지수 산출식을 적용하면 지난해 기준으로 서울과 세종의 버블지수는 각 1.54로 측정됐습니다.

지수가 1.5를 넘으면 버블 위험이 있다는 의밉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