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도권 ‘강한 눈’ 예상…저녁 9시 가장 많이 내릴 듯
입력 2021.02.03 (19:03) 수정 2021.02.03 (20:0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 수도권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퇴근 시간 눈발이 조금씩 날리고 있어서 교통 혼잡도 우려됩니다.

서울 강남역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박찬 기자, 지금은 상황이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이곳 강남역에는 눈이 약하게 흩날리다 그치다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아직 거리에 눈이 쌓이지는 않았는데요.

제 뒤로는 퇴근 시간이 되면서 많은 직장인이 줄을 서서 버스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체감온도 영하의 추위가 이어지고 있어, 저마다 방한용품을 착용한 모습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서울 지역은 밤이 깊어질수록 눈발은 거세질 걸로 보여 저녁 9시쯤 가장 많이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보고 있습니다.

지금부터 내일 새벽까지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는 최대 10cm의 눈이 쌓일 걸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수도권과 강원도 일부 지역에는 오늘 저녁 8시부터 대설주의보가 발효됩니다.

영하권 날씨도 내일까지 이어집니다.

밤사이 내린 눈이 얼어 내일 출근길에도 영향을 줄 걸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서울 강남역에서 KBS 뉴스 박찬입니다.

촬영기자:박장빈/영상편집:하동우
  • 수도권 ‘강한 눈’ 예상…저녁 9시 가장 많이 내릴 듯
    • 입력 2021-02-03 19:03:06
    • 수정2021-02-03 20:03:16
    뉴스 7
[앵커]

오늘 수도권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퇴근 시간 눈발이 조금씩 날리고 있어서 교통 혼잡도 우려됩니다.

서울 강남역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박찬 기자, 지금은 상황이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이곳 강남역에는 눈이 약하게 흩날리다 그치다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아직 거리에 눈이 쌓이지는 않았는데요.

제 뒤로는 퇴근 시간이 되면서 많은 직장인이 줄을 서서 버스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체감온도 영하의 추위가 이어지고 있어, 저마다 방한용품을 착용한 모습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서울 지역은 밤이 깊어질수록 눈발은 거세질 걸로 보여 저녁 9시쯤 가장 많이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보고 있습니다.

지금부터 내일 새벽까지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는 최대 10cm의 눈이 쌓일 걸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수도권과 강원도 일부 지역에는 오늘 저녁 8시부터 대설주의보가 발효됩니다.

영하권 날씨도 내일까지 이어집니다.

밤사이 내린 눈이 얼어 내일 출근길에도 영향을 줄 걸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서울 강남역에서 KBS 뉴스 박찬입니다.

촬영기자:박장빈/영상편집:하동우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