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위성센터 도유지 매각안, 제주도의회 심의 ‘주목’
입력 2021.02.03 (21:43) 수정 2021.02.03 (22:01)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가위성센터 사업 속보입니다.

정부가 제주에 추진하는 국가위성통합운영센터 설립 사업이 안보 시설에 환경 훼손 논란까지 일고 있는데요.

사업 부지에 포함되는 도유지 매각안은 이달 제주도의회에서 다뤄질 예정이어서 심의 결과에 관심이 모이고 있습니다.

신익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제주에 추진 중인 국가위성통합운영센터 설립 계획이 도민들에게 알려진 건 지난해 12월.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에서 도유지 매각 등의 내용이 담긴 제주도 공유재산 관리계획안이 심사대에 올랐지만 보류됐습니다.

위성센터를 설립하는 대규모 국책사업이 지역 주민도 모르게 추진되는 등 주민 수용성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과 함께 안테나 전파 유해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기 때문입니다.

전파 유해 논란에 대해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위성 안테나의 전자파 강도는 0.000058 V/m로, 국내법상 인체보호 기준인 61 V/m의 백만 분의 일 수준에 불과하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도유지 내에서 제주고사리삼 서식지가 다수 발견되는 등 환경 훼손 논란에, 국정원이 위성센터 설립에 참여하면서 시설 활용에 대한 의구심은 여전한 상황입니다.

논란이 일자, 제주도는 뒤늦게 주민공청회를 열고 위성센터 기능과 앞으로의 추진 계획 등을 설명하기로 했습니다.

그런 뒤 위성센터 부지에 포함되는 도유지 매각안을 수정·보완해 이달 22일부터 시작되는 제주도의회 임시회 전에 다시 제출할 예정입니다.

[강민숙/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위원 : "지역 주민들과의 소통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 외 또 우리가 미처 알아내지 못한 부분에 대해서도 다각적으로 분석하고 검토할 예정입니다."]

국정원이 참여하는 안보시설에다 멸종위기종이 서식하는 곶자왈 훼손 논란 속에서 도유지 매각안이 도의회 문턱을 넘을 수 있을지 도민들의 시선이 쏠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익환입니다.

촬영기자:부수홍/그래픽:조하연
  • 위성센터 도유지 매각안, 제주도의회 심의 ‘주목’
    • 입력 2021-02-03 21:43:11
    • 수정2021-02-03 22:01:19
    뉴스9(제주)
[앵커]

국가위성센터 사업 속보입니다.

정부가 제주에 추진하는 국가위성통합운영센터 설립 사업이 안보 시설에 환경 훼손 논란까지 일고 있는데요.

사업 부지에 포함되는 도유지 매각안은 이달 제주도의회에서 다뤄질 예정이어서 심의 결과에 관심이 모이고 있습니다.

신익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제주에 추진 중인 국가위성통합운영센터 설립 계획이 도민들에게 알려진 건 지난해 12월.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에서 도유지 매각 등의 내용이 담긴 제주도 공유재산 관리계획안이 심사대에 올랐지만 보류됐습니다.

위성센터를 설립하는 대규모 국책사업이 지역 주민도 모르게 추진되는 등 주민 수용성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과 함께 안테나 전파 유해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기 때문입니다.

전파 유해 논란에 대해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위성 안테나의 전자파 강도는 0.000058 V/m로, 국내법상 인체보호 기준인 61 V/m의 백만 분의 일 수준에 불과하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도유지 내에서 제주고사리삼 서식지가 다수 발견되는 등 환경 훼손 논란에, 국정원이 위성센터 설립에 참여하면서 시설 활용에 대한 의구심은 여전한 상황입니다.

논란이 일자, 제주도는 뒤늦게 주민공청회를 열고 위성센터 기능과 앞으로의 추진 계획 등을 설명하기로 했습니다.

그런 뒤 위성센터 부지에 포함되는 도유지 매각안을 수정·보완해 이달 22일부터 시작되는 제주도의회 임시회 전에 다시 제출할 예정입니다.

[강민숙/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위원 : "지역 주민들과의 소통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 외 또 우리가 미처 알아내지 못한 부분에 대해서도 다각적으로 분석하고 검토할 예정입니다."]

국정원이 참여하는 안보시설에다 멸종위기종이 서식하는 곶자왈 훼손 논란 속에서 도유지 매각안이 도의회 문턱을 넘을 수 있을지 도민들의 시선이 쏠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익환입니다.

촬영기자:부수홍/그래픽:조하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제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