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숫자 늘리기에 급급…청년몰 살리려면?
입력 2021.02.20 (21:35) 수정 2021.02.20 (22:30)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주 중앙시장 청년몰이 두 해 전 문을 닫는 등 전북 지역 전통시장 청년몰 입점 상가의 3분의 1가량이 폐업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전국 유명 청년몰 상점들도 비슷한 위기를 겪고 있습니다.

숫자 늘리기에 급급한 정책 탓이라는 지적도 나오는데요.

부산방송총국, 김아르내 기자가 원인과 대책을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 서면시장에 들어선 청년몰입니다.

음식점 등 가게 20곳이 입점해 장사를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오는 10월 재계약을 앞두고 임대료 부담 등으로 영업을 계속할지 고민 중인 청년들이 많습니다.

전국 35개 전통시장에 조성된 청년몰 매장은 590여 곳.

이 가운데 220여 곳은 사업을 포기했습니다.

폐업률이 40%에 달합니다.

청년몰 상인들은 사업 성과를 위해 매장 늘리기에만 급급한 결과라고 말합니다.

[오민호/부산 서면시장 청년몰 상인회장 : "청년 상인들을 모집하는 과정에서 진짜 장사를 하실 분들을 뽑아야 하는데 그냥 스펙을 쌓는다거나 경험 위주로 지원을 해보시는 분들이 많은데…."]

청년몰 입지도 문제입니다.

젊은 층 유입이 적은 전통시장에 들어선 데다, 대부분 건물 2~3층에 몰려 있어 가게를 알리기도 쉽지 않습니다.

[폐업 청년몰 상인/음성변조 : "일단 지리적 위치가 워낙 안 좋다 보니깐 사람들이 찾아오는 게 불편했고 밖에서 봐도 잘 안 보여서 그런 부분들이 있다 보니깐…."]

전문가들은 1년 임대료 같은 한시적인 지원이 아니라 근본적인 활성화 대책이 필요하다고 조언합니다.

[오동윤/동아대 경제학과 교수 : "청년몰 사업의 가장 큰 문제점은 주 타겟 층이 문제인데요. 보통 전통시장을 찾으시는 분들은 장년 내지는 노년인데…. 손님들이 없을 수밖에 없는 구조를 가지고 있다."]

정부와 지자체가 지난 5년 동안 청년몰 사업에 투입한 예산은 5백억 원.

정부는 청년 상인을 선발하는 방식을 바꾸고 배달 등 온라인 판매 교육도 강화하겠다고 밝혔지만, 현장에서 과연 얼마나 효과가 있을진 여전히 알 수 없습니다.

KBS 뉴스 김아르내입니다.

촬영기자:정운호
  • 숫자 늘리기에 급급…청년몰 살리려면?
    • 입력 2021-02-20 21:35:07
    • 수정2021-02-20 22:30:51
    뉴스9(전주)
[앵커]

전주 중앙시장 청년몰이 두 해 전 문을 닫는 등 전북 지역 전통시장 청년몰 입점 상가의 3분의 1가량이 폐업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전국 유명 청년몰 상점들도 비슷한 위기를 겪고 있습니다.

숫자 늘리기에 급급한 정책 탓이라는 지적도 나오는데요.

부산방송총국, 김아르내 기자가 원인과 대책을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 서면시장에 들어선 청년몰입니다.

음식점 등 가게 20곳이 입점해 장사를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오는 10월 재계약을 앞두고 임대료 부담 등으로 영업을 계속할지 고민 중인 청년들이 많습니다.

전국 35개 전통시장에 조성된 청년몰 매장은 590여 곳.

이 가운데 220여 곳은 사업을 포기했습니다.

폐업률이 40%에 달합니다.

청년몰 상인들은 사업 성과를 위해 매장 늘리기에만 급급한 결과라고 말합니다.

[오민호/부산 서면시장 청년몰 상인회장 : "청년 상인들을 모집하는 과정에서 진짜 장사를 하실 분들을 뽑아야 하는데 그냥 스펙을 쌓는다거나 경험 위주로 지원을 해보시는 분들이 많은데…."]

청년몰 입지도 문제입니다.

젊은 층 유입이 적은 전통시장에 들어선 데다, 대부분 건물 2~3층에 몰려 있어 가게를 알리기도 쉽지 않습니다.

[폐업 청년몰 상인/음성변조 : "일단 지리적 위치가 워낙 안 좋다 보니깐 사람들이 찾아오는 게 불편했고 밖에서 봐도 잘 안 보여서 그런 부분들이 있다 보니깐…."]

전문가들은 1년 임대료 같은 한시적인 지원이 아니라 근본적인 활성화 대책이 필요하다고 조언합니다.

[오동윤/동아대 경제학과 교수 : "청년몰 사업의 가장 큰 문제점은 주 타겟 층이 문제인데요. 보통 전통시장을 찾으시는 분들은 장년 내지는 노년인데…. 손님들이 없을 수밖에 없는 구조를 가지고 있다."]

정부와 지자체가 지난 5년 동안 청년몰 사업에 투입한 예산은 5백억 원.

정부는 청년 상인을 선발하는 방식을 바꾸고 배달 등 온라인 판매 교육도 강화하겠다고 밝혔지만, 현장에서 과연 얼마나 효과가 있을진 여전히 알 수 없습니다.

KBS 뉴스 김아르내입니다.

촬영기자:정운호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