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이자 백신 26일 도입, 27일부터 접종…정부 “접종 순서대로”
입력 2021.02.22 (12:21) 수정 2021.02.22 (12:3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도입 일정이 확정되지 않았던 화이자 백신이 이번 주 국내에 도착합니다.

오는 26일 화이자 백신이 들어오면 바로 다음날인 오는 27일부터 의료진에게 접종을 시작한다고, 정부가 어제 공식 발표했습니다.

이로써 코로나 19 집단면역을 향한 첫 발걸음은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두 가지 백신으로 시작하게 됐습니다.

신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이 오는 26일 국내에 들어옵니다.

초기 물량은 약 5만 8500명, 11만 7천 회분으로 접종은 하루 뒤인 오는 27일부터 시작됩니다.

우선 접종 대상은 일선에서 코로나 19 환자 치료를 맡고 있는의료인들입입니다.

그동안 화이자 백신 초도 물량 도입 일정은 이달 초에서 다음 달 초로 계속 미뤄졌는데, 도입 닷새를 앞두고 뒤늦게 결정된 겁니다.

[정세균/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국무총리 : “정부가 책임지고 안전성과 효과성을 검증한 만큼, 이를 믿고 백신 접종에 적극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드립니다.”]

국내에서 위탁 생산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달리, 이번 화이자 백신 물량은 국제 백신 공동구매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들여옵니다.

이로써 이달 접종을 시작할 수 있는 백신 물량은 아스트라제네카 150만 회분과 화이자 11만 7천 회분으로 확정됐습니다.

초기 백신 접종 참여율은 높을 거로 예상됩니다.

정부 조사에서 요양병원과 시설 등의 65세 미만 입소자와 의료진 등 첫 접종대상 36만 명 중 약 94%가 접종에 동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백신에 대한 신뢰를 높이려면 해외처럼 고위 공직자부터 접종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는데, 정부는 일단 선을 그었습니다.

백신 동의율이 높은 데다, 형평성 문제도 고려해야 하는 만큼 굳이 그럴 필요가 없다는 게 이윱니다.

[권덕철/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 : “국민들께서 만약에 불안하시면 당연히 (고위공직자가 먼저) 맞아야죠. 그런데 그렇지 않은 상황이면 저희들은 조금 뒤에 맞는 게 더 맞지 않나….”]

한편 정부는 코로나 19 백신 접종일로부터 7일 동안은 헌혈에 참여할 수 없도록 헌혈 금지 기간을 설정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영상편집:최근혁
  • 화이자 백신 26일 도입, 27일부터 접종…정부 “접종 순서대로”
    • 입력 2021-02-22 12:21:52
    • 수정2021-02-22 12:30:00
    뉴스 12
[앵커]

도입 일정이 확정되지 않았던 화이자 백신이 이번 주 국내에 도착합니다.

오는 26일 화이자 백신이 들어오면 바로 다음날인 오는 27일부터 의료진에게 접종을 시작한다고, 정부가 어제 공식 발표했습니다.

이로써 코로나 19 집단면역을 향한 첫 발걸음은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두 가지 백신으로 시작하게 됐습니다.

신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이 오는 26일 국내에 들어옵니다.

초기 물량은 약 5만 8500명, 11만 7천 회분으로 접종은 하루 뒤인 오는 27일부터 시작됩니다.

우선 접종 대상은 일선에서 코로나 19 환자 치료를 맡고 있는의료인들입입니다.

그동안 화이자 백신 초도 물량 도입 일정은 이달 초에서 다음 달 초로 계속 미뤄졌는데, 도입 닷새를 앞두고 뒤늦게 결정된 겁니다.

[정세균/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국무총리 : “정부가 책임지고 안전성과 효과성을 검증한 만큼, 이를 믿고 백신 접종에 적극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드립니다.”]

국내에서 위탁 생산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달리, 이번 화이자 백신 물량은 국제 백신 공동구매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들여옵니다.

이로써 이달 접종을 시작할 수 있는 백신 물량은 아스트라제네카 150만 회분과 화이자 11만 7천 회분으로 확정됐습니다.

초기 백신 접종 참여율은 높을 거로 예상됩니다.

정부 조사에서 요양병원과 시설 등의 65세 미만 입소자와 의료진 등 첫 접종대상 36만 명 중 약 94%가 접종에 동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백신에 대한 신뢰를 높이려면 해외처럼 고위 공직자부터 접종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는데, 정부는 일단 선을 그었습니다.

백신 동의율이 높은 데다, 형평성 문제도 고려해야 하는 만큼 굳이 그럴 필요가 없다는 게 이윱니다.

[권덕철/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 : “국민들께서 만약에 불안하시면 당연히 (고위공직자가 먼저) 맞아야죠. 그런데 그렇지 않은 상황이면 저희들은 조금 뒤에 맞는 게 더 맞지 않나….”]

한편 정부는 코로나 19 백신 접종일로부터 7일 동안은 헌혈에 참여할 수 없도록 헌혈 금지 기간을 설정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영상편집:최근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