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주 티롤호텔 화재 ‘합동감식’…“난로·지붕 우선 지목”
입력 2021.02.22 (19:28) 수정 2021.02.22 (20:10) 뉴스7(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 주말 큰불이 났던 무주 덕유산 리조트 티롤호텔에 대한 합동감식이 이뤄졌습니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불길이 시작한 호텔 지붕과 지붕에 연결된 화목 난로를 집중적으로 살폈습니다.

서윤덕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찰과 소방관들이 통제선을 넘어 그을린 건물 안으로 들어갑니다.

뼈대만 남은 지붕에서 잔해를 확인합니다.

소방서 추산 7억 원 넘는 재산피해가 발생한 호텔 화재 현장을 감식하는 겁니다.

감식은 불길이 시작한 것으로 알려진 호텔 옥상과 호텔 안 난로를 중심으로 이뤄졌습니다.

[김응학/장수소방서 현장대응단 : "최초 감지기가 작동했던 부분이 2층이었고. 그 2층에 화목 난로라고, 화덕 같은 게 라운지 바에 있었는데 그 부분을 중심으로 해서…."]

2시간 반 동안 진행된 감식 결과, 난로의 불씨가 굴뚝을 타고 올라가 나무로 된 지붕에 옮겨붙은 것으로 소방당국은 보고 있는데, 정확한 원인은 국과수 등이 참여한 추가 감식 이후 나올 예정입니다.

지난 20일 밤 이 호텔에서 불이 나 투숙객 등 80여 명이 대피했지만,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덕유산 리조트 측은 불이 난 호텔을 뺀 스키장과 콘도는 정상영업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인근 상인들은 과거 마이클 잭슨이 묵는 등 상징성이 큰 호텔이 불에 타면서 코로나19에 이어 또다시 손님이 줄지 않을까 걱정하고 있습니다.

[강나효지/스키대여점 운영 : "호텔을 많이 이용하시는 데 불편함도 있을 것이고. 또 불이 났다는 것에 대한 사람들의 염려 때문에 이용객이 줄지 않을까."]

리조트 측은 객실 피해는 크지 않지만 수입 자재로 호텔을 지은 만큼 운영 재개까지 시간이 걸릴 거라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서윤덕입니다.

촬영기자:한문현
  • 무주 티롤호텔 화재 ‘합동감식’…“난로·지붕 우선 지목”
    • 입력 2021-02-22 19:28:07
    • 수정2021-02-22 20:10:38
    뉴스7(전주)
[앵커]

지난 주말 큰불이 났던 무주 덕유산 리조트 티롤호텔에 대한 합동감식이 이뤄졌습니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불길이 시작한 호텔 지붕과 지붕에 연결된 화목 난로를 집중적으로 살폈습니다.

서윤덕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찰과 소방관들이 통제선을 넘어 그을린 건물 안으로 들어갑니다.

뼈대만 남은 지붕에서 잔해를 확인합니다.

소방서 추산 7억 원 넘는 재산피해가 발생한 호텔 화재 현장을 감식하는 겁니다.

감식은 불길이 시작한 것으로 알려진 호텔 옥상과 호텔 안 난로를 중심으로 이뤄졌습니다.

[김응학/장수소방서 현장대응단 : "최초 감지기가 작동했던 부분이 2층이었고. 그 2층에 화목 난로라고, 화덕 같은 게 라운지 바에 있었는데 그 부분을 중심으로 해서…."]

2시간 반 동안 진행된 감식 결과, 난로의 불씨가 굴뚝을 타고 올라가 나무로 된 지붕에 옮겨붙은 것으로 소방당국은 보고 있는데, 정확한 원인은 국과수 등이 참여한 추가 감식 이후 나올 예정입니다.

지난 20일 밤 이 호텔에서 불이 나 투숙객 등 80여 명이 대피했지만,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덕유산 리조트 측은 불이 난 호텔을 뺀 스키장과 콘도는 정상영업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인근 상인들은 과거 마이클 잭슨이 묵는 등 상징성이 큰 호텔이 불에 타면서 코로나19에 이어 또다시 손님이 줄지 않을까 걱정하고 있습니다.

[강나효지/스키대여점 운영 : "호텔을 많이 이용하시는 데 불편함도 있을 것이고. 또 불이 났다는 것에 대한 사람들의 염려 때문에 이용객이 줄지 않을까."]

리조트 측은 객실 피해는 크지 않지만 수입 자재로 호텔을 지은 만큼 운영 재개까지 시간이 걸릴 거라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서윤덕입니다.

촬영기자:한문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