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힘 대전시당, ‘향나무 무단 제거’ 허 시장 등 검찰 고발
입력 2021.02.22 (19:43) 수정 2021.02.22 (21:47) 뉴스7(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국민의힘 대전시당이 오늘(22일) 옛 충남도청 내 향나무 수백여 그루를 훼손한 혐의로 허태정 대전시장과 담당 공무원 2명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대전시가 옛 충남도청사 내 ‘소통협력 공간’을 조성하는 과정에서 소유권자인 충남도와 문체부의 허가없이 향나무 128그루를 베어내고, 선관위동과 우체국동 등 부속건물을 리모델링한 것은 건축법을 위반한 것이라며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허 시장에 대해서는 행정업무를 총괄하는 만큼 직무유기죄에도 해당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국민의힘 대전시당, ‘향나무 무단 제거’ 허 시장 등 검찰 고발
    • 입력 2021-02-22 19:43:43
    • 수정2021-02-22 21:47:45
    뉴스7(대전)
국민의힘 대전시당이 오늘(22일) 옛 충남도청 내 향나무 수백여 그루를 훼손한 혐의로 허태정 대전시장과 담당 공무원 2명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대전시가 옛 충남도청사 내 ‘소통협력 공간’을 조성하는 과정에서 소유권자인 충남도와 문체부의 허가없이 향나무 128그루를 베어내고, 선관위동과 우체국동 등 부속건물을 리모델링한 것은 건축법을 위반한 것이라며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허 시장에 대해서는 행정업무를 총괄하는 만큼 직무유기죄에도 해당한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