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제는 ‘백신의 시간’…“예진표 꼼꼼히 작성해야”
입력 2021.02.22 (23:36) 수정 2021.02.23 (15:00)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 신규확진자 삼백 서른 두명, 한 주만에 다시 삼백명 대로 내려왔습니다.

검사 건수가 평일의 절반 수준에 불과했던 이유가 컸습니다.

이런 가운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첫 접종, 이제 나흘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많은 어르신들을 보호하고 또 더 나아가서 집단면역을 형성해서 국가 차원에서의 어떤 코로나 극복, 소아 ·청소년들이나 임신부라거나 이런 분들을 보호하기 위한 그런 목적으로 예방접종을 진행합니다."]

이를 위해 모레 수요일부터 닷새에 걸쳐 경북 안동의 공장에서 경기도 이천의 물류센터로 백신이 운송됩니다.

75만 명분, 150만 회 분량인데요.

여기서 다시 보건소와 요양병원 등 전국의 의료기관으로 보내집니다.

1차 접종 대상은 요양병원과 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소자와 종사잡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요양병원은 2월 26일부터, 2월 26일 9시부터 접종을 시작하고 치료병원은 2월 27일부터 접종을 시작할 예정입니다."]

접종이 시작되는 금요일, 화이자 백신 5만 8천명분도 국내에 도착합니다.

다음날인 토요일부터 코로나를 치료하는 의료진을 대상으로 접종이 시작됩니다.

국립중앙의료원과 각 권역별 접종센터에서 맞게 되는데, 한시가 급한 의료진들인 만큼 규모가 큰 전담병원에서는 병원 내 자체 접종도 병행합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화이자 백신이) 처음 도입한 백신이기 때문에 또한 냉동 백신에 대한 관리에 대한 난이도가 있어서 자체 접종 의료기관은 예방접종센터에서 현장 교육에 참여하도록 하여 관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드디어 '백신의 시간'이 다가온 가운데 KBS가 예방 접종에 앞서 작성하는 예진표를 입수했습니다.

처음 실시되는 백신 접종인만큼, 예진표 작성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신민혜 의학전문기자가 자세히 설명해드립니다.
  • 이제는 ‘백신의 시간’…“예진표 꼼꼼히 작성해야”
    • 입력 2021-02-22 23:36:50
    • 수정2021-02-23 15:00:23
    뉴스라인
[앵커]

코로나 신규확진자 삼백 서른 두명, 한 주만에 다시 삼백명 대로 내려왔습니다.

검사 건수가 평일의 절반 수준에 불과했던 이유가 컸습니다.

이런 가운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첫 접종, 이제 나흘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많은 어르신들을 보호하고 또 더 나아가서 집단면역을 형성해서 국가 차원에서의 어떤 코로나 극복, 소아 ·청소년들이나 임신부라거나 이런 분들을 보호하기 위한 그런 목적으로 예방접종을 진행합니다."]

이를 위해 모레 수요일부터 닷새에 걸쳐 경북 안동의 공장에서 경기도 이천의 물류센터로 백신이 운송됩니다.

75만 명분, 150만 회 분량인데요.

여기서 다시 보건소와 요양병원 등 전국의 의료기관으로 보내집니다.

1차 접종 대상은 요양병원과 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소자와 종사잡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요양병원은 2월 26일부터, 2월 26일 9시부터 접종을 시작하고 치료병원은 2월 27일부터 접종을 시작할 예정입니다."]

접종이 시작되는 금요일, 화이자 백신 5만 8천명분도 국내에 도착합니다.

다음날인 토요일부터 코로나를 치료하는 의료진을 대상으로 접종이 시작됩니다.

국립중앙의료원과 각 권역별 접종센터에서 맞게 되는데, 한시가 급한 의료진들인 만큼 규모가 큰 전담병원에서는 병원 내 자체 접종도 병행합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화이자 백신이) 처음 도입한 백신이기 때문에 또한 냉동 백신에 대한 관리에 대한 난이도가 있어서 자체 접종 의료기관은 예방접종센터에서 현장 교육에 참여하도록 하여 관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드디어 '백신의 시간'이 다가온 가운데 KBS가 예방 접종에 앞서 작성하는 예진표를 입수했습니다.

처음 실시되는 백신 접종인만큼, 예진표 작성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신민혜 의학전문기자가 자세히 설명해드립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
  • 신민혜

    신민혜 medical@k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