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이란에 핵 합의 준수 촉구…“북한 비핵화 집중”
입력 2021.02.23 (06:09) 수정 2021.02.23 (07:0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핵확산을 막겠다는 바이든 행정부의 움직임이 본격화되는 양상입니다.

미국은 이란에 대해서 과거 핵합의를 준수하라고 촉구하고 있는데요, 북핵문제와 관련해선 동맹국들과의 긴밀한 협력을 언급했습니다.

워싱턴에서 금철영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이란이 핵무기를 절대로 갖지 못하도록 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외교가 이런 목표를 달성하는 데 최선의 길"이라고 말했습니다.

유엔군축회의에 보낸 영상메시지에섭니다.

만약 이란이 오바마 행정부 시절 타결됐던 핵합의를 엄격히 준수할 경우 미국도 복귀할 준비가 돼 있다고도 했습니다.

[블링컨/미 국무장관 : "외교가 (비핵화)목표를 달성하는데 최선의 길입니다. 바이든 대통령도 이란이 핵합의에 복귀하고 합의내용을 엄격히 준수하면 미국도 이란과 마찬가지로 복귀해서 의무를 준수할 준비가 돼 있다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2015년 타결된 이란과의 핵합의에는 5개 핵보유국과 독일이 관여했는데 미국은 트럼프 행정부 들어서 이란의 핵개발을 막지 못한다며 탈퇴를 선언한 바 있습니다.

직접적인 외교적 대화를 언급한 이란 핵문제와 달리, 북핵문제와 관련해선 여전히 말을 아끼고 있습니다.

블링컨 국무장관은 북한의 비핵화에 집중하고 있다면서도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해결하기 위해 동맹국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만 밝혔습니다.

[블링컨/미 국무장관 : "미국은 북한의 비핵화에도 집중하고 있습니다. 평양의 불법적인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문제를 다루기 위해 동맹국들과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입니다."]

여전히 대북정책을 재검토하면서 북핵문제를 어떻게 다뤄나갈지 고민하는 단계인 것으로 보입니다.

미 국무부는 여전히 북핵문제도 미 외교정책의 우선순위에 들어있다는 입장이지만 아직 핵무기를 보유하지 않은 이란과의 협상을 우선시할 것이란 관측이 힘을 얻고 있는 상황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금철영입니다.

촬영기자:한규석/영상편집:김철
  • 미국, 이란에 핵 합의 준수 촉구…“북한 비핵화 집중”
    • 입력 2021-02-23 06:09:54
    • 수정2021-02-23 07:08:36
    뉴스광장 1부
[앵커]

핵확산을 막겠다는 바이든 행정부의 움직임이 본격화되는 양상입니다.

미국은 이란에 대해서 과거 핵합의를 준수하라고 촉구하고 있는데요, 북핵문제와 관련해선 동맹국들과의 긴밀한 협력을 언급했습니다.

워싱턴에서 금철영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이란이 핵무기를 절대로 갖지 못하도록 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외교가 이런 목표를 달성하는 데 최선의 길"이라고 말했습니다.

유엔군축회의에 보낸 영상메시지에섭니다.

만약 이란이 오바마 행정부 시절 타결됐던 핵합의를 엄격히 준수할 경우 미국도 복귀할 준비가 돼 있다고도 했습니다.

[블링컨/미 국무장관 : "외교가 (비핵화)목표를 달성하는데 최선의 길입니다. 바이든 대통령도 이란이 핵합의에 복귀하고 합의내용을 엄격히 준수하면 미국도 이란과 마찬가지로 복귀해서 의무를 준수할 준비가 돼 있다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2015년 타결된 이란과의 핵합의에는 5개 핵보유국과 독일이 관여했는데 미국은 트럼프 행정부 들어서 이란의 핵개발을 막지 못한다며 탈퇴를 선언한 바 있습니다.

직접적인 외교적 대화를 언급한 이란 핵문제와 달리, 북핵문제와 관련해선 여전히 말을 아끼고 있습니다.

블링컨 국무장관은 북한의 비핵화에 집중하고 있다면서도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해결하기 위해 동맹국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만 밝혔습니다.

[블링컨/미 국무장관 : "미국은 북한의 비핵화에도 집중하고 있습니다. 평양의 불법적인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문제를 다루기 위해 동맹국들과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입니다."]

여전히 대북정책을 재검토하면서 북핵문제를 어떻게 다뤄나갈지 고민하는 단계인 것으로 보입니다.

미 국무부는 여전히 북핵문제도 미 외교정책의 우선순위에 들어있다는 입장이지만 아직 핵무기를 보유하지 않은 이란과의 협상을 우선시할 것이란 관측이 힘을 얻고 있는 상황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금철영입니다.

촬영기자:한규석/영상편집:김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