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산재 왕국’ 포스코…청문회 집중 성토
입력 2021.02.23 (06:35) 수정 2021.02.23 (07:5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 국회에서는 산업재해 현황을 파악하고, 방지책을 마련하기 위한 첫 청문회가 열렸습니다.

산업재해가 자주 발생한 포스코와 현대중공업 등 9개 기업 대표들이 증인으로 출석했는데요.

특히 2016년부터 40명이 넘는 노동자가 일하다 숨진, 포스코에 대한 질타가 집중됐습니다.

김성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포스코의 포항·광양 제철소 21명, 포스코 건설 23명.

2016년부터 지금까지 일하다 숨진 포스코 노동자들입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 "(포스코 노동자들은) 동료가 죽어가는 모습을 보면서 혹시 나도, 혹시 나도 저런 사고를 당하면 어떨까. 나는 오늘 무사할까? (생각한다)"]

특히 사망 노동자 가운데 하청 업체 소속 비율이 91%.

포스코가 '위험의 외주화'를 방치했다는 데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임이자/국민의힘 : "(산재 사고도) 산재 사망 사고도 더 배로 늘어났습니다. 왜 이렇게 협력사 안전관리비가 인색합니까? 저렇게 하니까 하청노동자만 죽는 것 아니겠습니까?"]

협력 업체에 위험성 평가 조작을 지시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됐습니다.

[강은미/정의당 의원 : "(포스코에서) 위험성 평가를 좀 수정하라고 하는 지시를 협력업체에 내렸다. 이런 제보를 받았습니다. 이런 지시를 한 사실이 있나요?"]

[최정우/포스코회장 : "저는 지시한 바도 없고…"]

최근 5년 사이 포스코가 산업안전보건법 등 산재 관련법을 위반한 건수만 7천백 건이 넘었지만, 이어지는 사고에도 솜방망이 처벌로 그친 것이 포스코 산재의 반복 원인으로 꼽혔습니다.

[노웅래/더불어민주당 : "포항제철소에서만 13명이 죽어 나갔습니다. 그런데 처벌은 고작 벌금 2,500만 원입니다. 노동자 한 명 몸값이 200만 원도 안 된다는..."]

같은 기간 포항과 광양제철소를 합쳐 포스코의 산재보험료 감면액만 230억 원이 넘는 상황입니다.

여야 모두에서 포스코가 산재로 숨진 노동자들의 유가족에 무심했다는 질타도 나왔습니다.

최정우 회장은 허리 통증을 이유로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 청문회 하루 전 번복했습니다.

KBS 뉴스 김성숩니다.

영상편집: 최근혁
  • ‘산재 왕국’ 포스코…청문회 집중 성토
    • 입력 2021-02-23 06:35:43
    • 수정2021-02-23 07:54:26
    뉴스광장 1부
[앵커]

어제 국회에서는 산업재해 현황을 파악하고, 방지책을 마련하기 위한 첫 청문회가 열렸습니다.

산업재해가 자주 발생한 포스코와 현대중공업 등 9개 기업 대표들이 증인으로 출석했는데요.

특히 2016년부터 40명이 넘는 노동자가 일하다 숨진, 포스코에 대한 질타가 집중됐습니다.

김성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포스코의 포항·광양 제철소 21명, 포스코 건설 23명.

2016년부터 지금까지 일하다 숨진 포스코 노동자들입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 "(포스코 노동자들은) 동료가 죽어가는 모습을 보면서 혹시 나도, 혹시 나도 저런 사고를 당하면 어떨까. 나는 오늘 무사할까? (생각한다)"]

특히 사망 노동자 가운데 하청 업체 소속 비율이 91%.

포스코가 '위험의 외주화'를 방치했다는 데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임이자/국민의힘 : "(산재 사고도) 산재 사망 사고도 더 배로 늘어났습니다. 왜 이렇게 협력사 안전관리비가 인색합니까? 저렇게 하니까 하청노동자만 죽는 것 아니겠습니까?"]

협력 업체에 위험성 평가 조작을 지시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됐습니다.

[강은미/정의당 의원 : "(포스코에서) 위험성 평가를 좀 수정하라고 하는 지시를 협력업체에 내렸다. 이런 제보를 받았습니다. 이런 지시를 한 사실이 있나요?"]

[최정우/포스코회장 : "저는 지시한 바도 없고…"]

최근 5년 사이 포스코가 산업안전보건법 등 산재 관련법을 위반한 건수만 7천백 건이 넘었지만, 이어지는 사고에도 솜방망이 처벌로 그친 것이 포스코 산재의 반복 원인으로 꼽혔습니다.

[노웅래/더불어민주당 : "포항제철소에서만 13명이 죽어 나갔습니다. 그런데 처벌은 고작 벌금 2,500만 원입니다. 노동자 한 명 몸값이 200만 원도 안 된다는..."]

같은 기간 포항과 광양제철소를 합쳐 포스코의 산재보험료 감면액만 230억 원이 넘는 상황입니다.

여야 모두에서 포스코가 산재로 숨진 노동자들의 유가족에 무심했다는 질타도 나왔습니다.

최정우 회장은 허리 통증을 이유로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 청문회 하루 전 번복했습니다.

KBS 뉴스 김성숩니다.

영상편집: 최근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