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지구촌 IN] 코로나19 환자 찾아가 진료하는 의료진들
입력 2021.02.23 (10:48) 수정 2021.02.23 (10:57)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최전선에서 의료진들이 사투를 벌이고 있는데요.

세계 곳곳에는 병원에서 코로나19 환자들을 돌보는 의료진 못지않게 환자들을 직접 찾아가 진료하는 의료진도 활약하고 있습니다.

<지구촌인>에서 만나보시죠.

[리포트]

가방 하나 챙겨 든 채 어디론가 바쁘게 향하는 이 남성.

익숙한 모습인듯 거리에서 사람들이 반갑게 인사하는데요.

도착한 곳은 코로나19 환자가 기다리는 집입니다.

의사 라파엘 씨는 40년간 멕시코의 수도 멕시코시티 인근 이스타팔라파에서 병원에서 진료해 왔는데요.

코로나19가 확산하자 환자의 집을 찾아다니기 시작했습니다.

[라파엘 갈린도/의사 : "가장 먼저 산소 포화도를 확인합니다. 산소 포화도가 87~88%로 떨어지면 처방한 약 외에 산소 공급이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이스타팔라파에서는 지금까지 코로나19에 7만여 명이 감염돼 4천여 명이 숨졌는데요.

라파엘 씨는 한 명의 환자라도 더 살리겠다며 왕진에 나선 겁니다.

가족들이 반대했지만 신념을 꺾지 못했습니다.

[라파엘 갈린도/의사 : "제 기분이요? 만족합니다. 가족들이야 진료하지 말라며 반대하고 있죠. 내 나이도 66살로 이제는 젊지 않고 고위험군이기 때문이죠. 그래도 소명을 택했습니다."]

채 녹지 않은 눈길을 달려가는 의사도 있습니다.

자신을 기다리는 환자가 있기 때문입니다.

방호복을 단단히 챙겨입은 70살 의사 마우로 씨는 지난해 3월 예정이던 은퇴를 미루고 왕진을 다니고 있습니다.

이탈리아는 코로나19로 9만 5천 명 넘게 숨져 유럽에서 영국에 이어 두 번째로 사망자가 많은데요.

특히 의사가 부족해 사망자가 급증하자 마우로 씨도 손을 보태기로 한 겁니다.

[마우로 모르간티/의사 : "위험을 좀 더 감수하더라도 환자들을 하나하나 찾아가기로 했습니다. 더 나은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러시아에서는 왕진 의사를 도우려고 시민들이 힘을 보태고 있습니다.

차량이 없어 걸어서 환자를 방문해야 하는 의사들의 이동을 돕고 있는 건데요.

운전 자원봉사는 지난해 10월 한 시민의 아이디어로 시작됐습니다.

[바딤 코스텐코/캠페인 창시자 : "코로나19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사람들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캠페인 시작 2주 만에 차량 20여 대에 자원봉사자 100여 명이 모였는데요.

지난해 12월까지 만 명 넘는 환자의 집에 의료진을 이송했습니다.

이제는 러시아 전역 10곳에 자원봉사자만 3천 명에 이를 정도로 규모가 확대됐습니다.

[베라 클류에바/내과 의사 : "놀라운 것은 매우 바쁜 사람들이 돕고 있다는 점입니다. 사업가, 비싼 차를 가진 사람, 자기 일을 포기한 사람까지 와서 돕고 있습니다."]

인도 북부 스리나가르에서는 코로나19로 멈춰 섰던 관광 보트가 응급 이송선으로 탈바꿈했습니다.

눈에 잘 띄도록 흰색과 빨간색으로 칠도 새로 했는데요.

넓이 22㎢의 호수를 오가며 코로나19 환자 이송을 돕고 있습니다.

이 응급 이송선은 관광 보트 선장인 파틀루 씨가 운영하고 있는데요.

본인이 코로나19에 걸렸을 당시 혼이 났던 경험이 동기가 됐습니다.

[타리크 아함드 파틀루/선장 :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이자 사람들이 저를 배에 태워 주길 거부했습니다. 다른 사람들이 저와 같은 경험을 해선 안 되겠다 싶어서 응급선을 만들어야겠다고 마음먹었습니다."]

위험을 무릅쓰고 코로나19 환자를 찾아 나선 의료진들, 그리고 뒤에서 도움의 손길을 전하는 시민들.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위기 속에 이들의 헌신이 더욱 빛나고 있습니다.

  • [지구촌 IN] 코로나19 환자 찾아가 진료하는 의료진들
    • 입력 2021-02-23 10:48:48
    • 수정2021-02-23 10:57:31
    지구촌뉴스
[앵커]

코로나19 최전선에서 의료진들이 사투를 벌이고 있는데요.

세계 곳곳에는 병원에서 코로나19 환자들을 돌보는 의료진 못지않게 환자들을 직접 찾아가 진료하는 의료진도 활약하고 있습니다.

<지구촌인>에서 만나보시죠.

[리포트]

가방 하나 챙겨 든 채 어디론가 바쁘게 향하는 이 남성.

익숙한 모습인듯 거리에서 사람들이 반갑게 인사하는데요.

도착한 곳은 코로나19 환자가 기다리는 집입니다.

의사 라파엘 씨는 40년간 멕시코의 수도 멕시코시티 인근 이스타팔라파에서 병원에서 진료해 왔는데요.

코로나19가 확산하자 환자의 집을 찾아다니기 시작했습니다.

[라파엘 갈린도/의사 : "가장 먼저 산소 포화도를 확인합니다. 산소 포화도가 87~88%로 떨어지면 처방한 약 외에 산소 공급이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이스타팔라파에서는 지금까지 코로나19에 7만여 명이 감염돼 4천여 명이 숨졌는데요.

라파엘 씨는 한 명의 환자라도 더 살리겠다며 왕진에 나선 겁니다.

가족들이 반대했지만 신념을 꺾지 못했습니다.

[라파엘 갈린도/의사 : "제 기분이요? 만족합니다. 가족들이야 진료하지 말라며 반대하고 있죠. 내 나이도 66살로 이제는 젊지 않고 고위험군이기 때문이죠. 그래도 소명을 택했습니다."]

채 녹지 않은 눈길을 달려가는 의사도 있습니다.

자신을 기다리는 환자가 있기 때문입니다.

방호복을 단단히 챙겨입은 70살 의사 마우로 씨는 지난해 3월 예정이던 은퇴를 미루고 왕진을 다니고 있습니다.

이탈리아는 코로나19로 9만 5천 명 넘게 숨져 유럽에서 영국에 이어 두 번째로 사망자가 많은데요.

특히 의사가 부족해 사망자가 급증하자 마우로 씨도 손을 보태기로 한 겁니다.

[마우로 모르간티/의사 : "위험을 좀 더 감수하더라도 환자들을 하나하나 찾아가기로 했습니다. 더 나은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러시아에서는 왕진 의사를 도우려고 시민들이 힘을 보태고 있습니다.

차량이 없어 걸어서 환자를 방문해야 하는 의사들의 이동을 돕고 있는 건데요.

운전 자원봉사는 지난해 10월 한 시민의 아이디어로 시작됐습니다.

[바딤 코스텐코/캠페인 창시자 : "코로나19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사람들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캠페인 시작 2주 만에 차량 20여 대에 자원봉사자 100여 명이 모였는데요.

지난해 12월까지 만 명 넘는 환자의 집에 의료진을 이송했습니다.

이제는 러시아 전역 10곳에 자원봉사자만 3천 명에 이를 정도로 규모가 확대됐습니다.

[베라 클류에바/내과 의사 : "놀라운 것은 매우 바쁜 사람들이 돕고 있다는 점입니다. 사업가, 비싼 차를 가진 사람, 자기 일을 포기한 사람까지 와서 돕고 있습니다."]

인도 북부 스리나가르에서는 코로나19로 멈춰 섰던 관광 보트가 응급 이송선으로 탈바꿈했습니다.

눈에 잘 띄도록 흰색과 빨간색으로 칠도 새로 했는데요.

넓이 22㎢의 호수를 오가며 코로나19 환자 이송을 돕고 있습니다.

이 응급 이송선은 관광 보트 선장인 파틀루 씨가 운영하고 있는데요.

본인이 코로나19에 걸렸을 당시 혼이 났던 경험이 동기가 됐습니다.

[타리크 아함드 파틀루/선장 :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이자 사람들이 저를 배에 태워 주길 거부했습니다. 다른 사람들이 저와 같은 경험을 해선 안 되겠다 싶어서 응급선을 만들어야겠다고 마음먹었습니다."]

위험을 무릅쓰고 코로나19 환자를 찾아 나선 의료진들, 그리고 뒤에서 도움의 손길을 전하는 시민들.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위기 속에 이들의 헌신이 더욱 빛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