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도구 병원·식당 등 감염 확산…어제 13명 확진
입력 2021.02.24 (07:59) 수정 2021.02.24 (08:11) 뉴스광장(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부산에서는 어제(23일) 영도구 해동병원 간병인 1명 등 모두 13명이 추가 확진됐습니다.

영도구의 한 식당은 종업원 등 관련 확진자가 4명 나온데다 명부 작성 등이 부실해 부산시가 동선을 공개하고 추가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또,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신규확진자 5명 중 3명이 영도구 거주자로 확인돼 보건당국이 정확한 감염경로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부산시는 최근 영도구 감염이 확산하는 만큼 영도구 주민들의 경우 증상 발현 시, 적극적으로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 영도구 병원·식당 등 감염 확산…어제 13명 확진
    • 입력 2021-02-24 07:59:10
    • 수정2021-02-24 08:11:32
    뉴스광장(부산)
부산에서는 어제(23일) 영도구 해동병원 간병인 1명 등 모두 13명이 추가 확진됐습니다.

영도구의 한 식당은 종업원 등 관련 확진자가 4명 나온데다 명부 작성 등이 부실해 부산시가 동선을 공개하고 추가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또,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신규확진자 5명 중 3명이 영도구 거주자로 확인돼 보건당국이 정확한 감염경로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부산시는 최근 영도구 감염이 확산하는 만큼 영도구 주민들의 경우 증상 발현 시, 적극적으로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