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정 총리 “백신 부작용 정부가 책임질 것…가덕도 신공항 국회 결정 존중”
입력 2021.02.26 (06:19) 수정 2021.02.26 (07:0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부터 우리나라에서도 코로나 백신 접종이 시작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어젯밤 KBS 9시뉴스에 출연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안전성을 거듭 강조하며 의구심은 근거가 없다고 일축했습니다.

또 가덕도 신공항과 검찰개혁 속도 조절 등 정치권 현안과 관련해서는 국회 입법 과정을 존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손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 총리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해 불안감에 있다는 지적에, 식약처 검증은 물론 국제적으로 널리 사용되고 있다며 의구심은 근거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국민 불안감 해소를 위해 백신을 먼저 맞겠다고도 했지만 순서가 아니라고 해, 국민이 모두 첫 번째 접종자가 됐다고 전했습니다.

백신에 부작용이 있으면 국가가 당연히 책임질 것이라고 분명히 했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정부가 책임지기로 했으면 당연히 책임지는 것이지, 거기에 대해서 책임이 있다, 없다 그렇게 따지거나 책임을 국민에게 전가하거나, 우리 정부는 그런 정부가 아니죠."]

65세 이상 고령층에 대한 백신 접종 시기와 관련해서는 임상 실험 숫자 부족이 원인이라며 현재로선 예측이 어렵다고 했습니다.

한편 오늘로 예정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처리와 관련해선, 정부의 입장이 특별법 제정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입법이 국회에서 정상적으로 이뤄지면 정부는 존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정부는) 행정부이기 때문에 국회에서 법이 만들어지면 그것을 집행할 책임이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법이 만들어지면 행정부는 그 법을 집행할 준비를 하는 게 옳습니다."]

예비타당성 조사 등 보완책을 내놓을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엔, 국회 입법 취지를 살리는 범위 안에서 하겠다고 답했습니다.

검찰 개혁 속도 조절과 관련해선 국회 논의를 존중하겠다는 신중한 입장을 유지했습니다.

당청 간 엇박자 논란에는 별 차이는 없는 것 같다면서도 어떤 기관을 신설할지 말지는 좀 더 논의가 필요할 수도 있다고 여지를 남겼습니다.

KBS 뉴스 손은혜입니다.
  • 정 총리 “백신 부작용 정부가 책임질 것…가덕도 신공항 국회 결정 존중”
    • 입력 2021-02-26 06:19:48
    • 수정2021-02-26 07:08:40
    뉴스광장 1부
[앵커]

오늘부터 우리나라에서도 코로나 백신 접종이 시작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어젯밤 KBS 9시뉴스에 출연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안전성을 거듭 강조하며 의구심은 근거가 없다고 일축했습니다.

또 가덕도 신공항과 검찰개혁 속도 조절 등 정치권 현안과 관련해서는 국회 입법 과정을 존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손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 총리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해 불안감에 있다는 지적에, 식약처 검증은 물론 국제적으로 널리 사용되고 있다며 의구심은 근거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국민 불안감 해소를 위해 백신을 먼저 맞겠다고도 했지만 순서가 아니라고 해, 국민이 모두 첫 번째 접종자가 됐다고 전했습니다.

백신에 부작용이 있으면 국가가 당연히 책임질 것이라고 분명히 했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정부가 책임지기로 했으면 당연히 책임지는 것이지, 거기에 대해서 책임이 있다, 없다 그렇게 따지거나 책임을 국민에게 전가하거나, 우리 정부는 그런 정부가 아니죠."]

65세 이상 고령층에 대한 백신 접종 시기와 관련해서는 임상 실험 숫자 부족이 원인이라며 현재로선 예측이 어렵다고 했습니다.

한편 오늘로 예정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처리와 관련해선, 정부의 입장이 특별법 제정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입법이 국회에서 정상적으로 이뤄지면 정부는 존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정부는) 행정부이기 때문에 국회에서 법이 만들어지면 그것을 집행할 책임이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법이 만들어지면 행정부는 그 법을 집행할 준비를 하는 게 옳습니다."]

예비타당성 조사 등 보완책을 내놓을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엔, 국회 입법 취지를 살리는 범위 안에서 하겠다고 답했습니다.

검찰 개혁 속도 조절과 관련해선 국회 논의를 존중하겠다는 신중한 입장을 유지했습니다.

당청 간 엇박자 논란에는 별 차이는 없는 것 같다면서도 어떤 기관을 신설할지 말지는 좀 더 논의가 필요할 수도 있다고 여지를 남겼습니다.

KBS 뉴스 손은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