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남경찰서장 마스크 빼돌린 의혹도 감찰 중”
입력 2021.02.26 (17:21) 수정 2021.02.26 (17:26)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술자리에 여직원을 동원한 의혹 등으로 감찰을 받고 있는 서울 강남경찰서장이 압수한 불법 마스크를 빼돌려 판매한 의혹으로도 감찰을 받고 있습니다.

경찰청 감찰담당관실은 오늘 서울 강남경찰서장 박 모 총경이 압수한 마스크를 빼돌려 이익을 취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감찰담당관실은 지난해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서 근무하던 박 총경이 식약처 허가를 받지 않아 압수된 불법 마스크를 약사인 자신의 아내에게 넘기라고 부하 직원에게 종용했다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 “강남경찰서장 마스크 빼돌린 의혹도 감찰 중”
    • 입력 2021-02-26 17:21:04
    • 수정2021-02-26 17:26:17
    뉴스 5
술자리에 여직원을 동원한 의혹 등으로 감찰을 받고 있는 서울 강남경찰서장이 압수한 불법 마스크를 빼돌려 판매한 의혹으로도 감찰을 받고 있습니다.

경찰청 감찰담당관실은 오늘 서울 강남경찰서장 박 모 총경이 압수한 마스크를 빼돌려 이익을 취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감찰담당관실은 지난해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서 근무하던 박 총경이 식약처 허가를 받지 않아 압수된 불법 마스크를 약사인 자신의 아내에게 넘기라고 부하 직원에게 종용했다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