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자연체험파크 환경영향평가 ‘재심의’ 결정
입력 2021.02.26 (21:50) 수정 2021.02.26 (22:03)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일대에 74만 제곱미터 규모로 추진중인 제주자연체험파크 조성사업 첫 환경영향평가 심의에서 재심의 결정이 내려졌습니다.

오늘 제주도청에서 열린 심의에서 위원들은 법정보호종 식물과 특이지형에 대한 보전 방안이 부족하다며 이에 대한 대책과 곶자왈 원형 보전 계획을 마련하라며 재심의 결정했습니다.

이 사업은 당초 야생동물을 포함한 사파리 사업으로 추진됐지만 환경훼손과 생태계 교란 우려에 따라 숙박시설과 명상원 등으로 바꿔 지난해 도시건축심의와 개발사업심의를 통과했는데 인근 주민과 환경단체들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 제주자연체험파크 환경영향평가 ‘재심의’ 결정
    • 입력 2021-02-26 21:50:57
    • 수정2021-02-26 22:03:22
    뉴스9(제주)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일대에 74만 제곱미터 규모로 추진중인 제주자연체험파크 조성사업 첫 환경영향평가 심의에서 재심의 결정이 내려졌습니다.

오늘 제주도청에서 열린 심의에서 위원들은 법정보호종 식물과 특이지형에 대한 보전 방안이 부족하다며 이에 대한 대책과 곶자왈 원형 보전 계획을 마련하라며 재심의 결정했습니다.

이 사업은 당초 야생동물을 포함한 사파리 사업으로 추진됐지만 환경훼손과 생태계 교란 우려에 따라 숙박시설과 명상원 등으로 바꿔 지난해 도시건축심의와 개발사업심의를 통과했는데 인근 주민과 환경단체들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제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