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소휘-이소영-러츠, ‘어우흥’은 잊어주세요!
입력 2021.02.28 (21:30) 수정 2021.02.28 (21:4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자 프로배구에서 GS칼텍스가 넉 달간 이어진 흥국생명의 독주를 끝내고 처음 1위로 올라섰습니다.

강소휘와 이소영, 러츠 삼각편대가 위력을 떨쳤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코트 위로 뚝 떨어지는 안혜진의 무회전 서브는 김연경조차 받아내기 힘듭니다.

강소휘의 힘이 실린 강서브는 코트 빈 곳을 강타합니다.

[중계 멘트 : "서브 득점으로 세트를 끝내는 GS칼텍스! 서브 공략의 승리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최장신 선수 러츠는 김연경이 공을 넘기자 그대로 때려 득점으로 연결했습니다.

블로킹으로 넘어온 공도 러츠가 직접 해결했습니다.

주장 이소영의 공격은 토스가 어렵게 올라와도 흔들림이 없습니다.

3대 1 승리를 결정짓는 마지막 득점도 강소휘의 서브로 시작해 이소영이 마무리했습니다.

흥국생명을 밀어내고 시즌 처음 1위로 올라서자 후보 선수들까지 코트로 몰려들어 기쁨을 나눴습니다.

[강소휘/GS칼텍스(18득점) : "아직 (1위가) 실감이 나진 않고요. 시즌 끝까지 가봐야 실감이 날 것 같아요. 1위로 마무리하고 싶습니다."]

강력한 우승 후보였던 흥국생명은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의 학교 폭력 논란 이후 추락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촬영기자:김한빈/영상편집:심명식
  • 강소휘-이소영-러츠, ‘어우흥’은 잊어주세요!
    • 입력 2021-02-28 21:30:59
    • 수정2021-02-28 21:43:28
    뉴스 9
[앵커]

여자 프로배구에서 GS칼텍스가 넉 달간 이어진 흥국생명의 독주를 끝내고 처음 1위로 올라섰습니다.

강소휘와 이소영, 러츠 삼각편대가 위력을 떨쳤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코트 위로 뚝 떨어지는 안혜진의 무회전 서브는 김연경조차 받아내기 힘듭니다.

강소휘의 힘이 실린 강서브는 코트 빈 곳을 강타합니다.

[중계 멘트 : "서브 득점으로 세트를 끝내는 GS칼텍스! 서브 공략의 승리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최장신 선수 러츠는 김연경이 공을 넘기자 그대로 때려 득점으로 연결했습니다.

블로킹으로 넘어온 공도 러츠가 직접 해결했습니다.

주장 이소영의 공격은 토스가 어렵게 올라와도 흔들림이 없습니다.

3대 1 승리를 결정짓는 마지막 득점도 강소휘의 서브로 시작해 이소영이 마무리했습니다.

흥국생명을 밀어내고 시즌 처음 1위로 올라서자 후보 선수들까지 코트로 몰려들어 기쁨을 나눴습니다.

[강소휘/GS칼텍스(18득점) : "아직 (1위가) 실감이 나진 않고요. 시즌 끝까지 가봐야 실감이 날 것 같아요. 1위로 마무리하고 싶습니다."]

강력한 우승 후보였던 흥국생명은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의 학교 폭력 논란 이후 추락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촬영기자:김한빈/영상편집:심명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