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름 새 8곳서 불…세종시 갈대밭서 무슨 일이?
입력 2021.03.08 (19:24) 수정 2021.03.08 (19:4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세종시 금강 변의 갈대밭에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화재가 계속 잇따르고 있습니다.

보름 새 3차례 불이 나 갈대밭 8곳이 불에 탔는데요.

경찰과 소방당국은 방화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를 하고 있습니다.

백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금강 변 갈대밭을 따라 거센 불길이 흰 연기가 함께 피어오릅니다.

출동한 소방차들이 줄지어 화재 현장으로 향합니다.

어제저녁 8시 10분쯤 세종시 대평동 금강 변 산책로 갈대밭에서 불이 났습니다.

불은 30분 사이 강 건너편에 있는 갈대밭 2곳에서도 났습니다.

세종시 금강 변에서는 이런 갈대밭 화재가 지난 보름 동안 3차례, 8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해 만 천여 제곱미터가 불에 탔습니다.

지난달 21일에 갈대밭 4곳에서 30분 사이 불이 잇따라 난 걸 시작으로, 지난 6일에도 갈대밭 1곳에서 불이 났고 어제는 30분 사이 3곳에서 화재가 연이어 발생했습니다.

아파트와 시청 등 공공기관이 밀집한 도심 인근에서 불이 잇따르면서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종희/세종시 대평동 : "요즘에 갑자기 불이 한 번씩 나더라고요. 그래서 저녁에 나오면 조금 약간 무섭기도 해요. 어디서 불이 (또) 날까 싶어서."]

경찰과 소방당국은 비슷한 시간 수백 미터 떨어진 곳에서 잇따라 불이 난 것으로 미뤄 방화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방화 용의자가 사람들이 잘 다니지 않는 산책로를 따라가면서 안쪽 갈대밭에 불을 지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특히 동일범의 소행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이현석/세종소방본부 사법조사 담당 : "발생 요일, 시간, 동선 등이 일치를 하고요. 이쪽 지리를 잘 아는 사람이 했을 거 같은 부분이 (있습니다)."]

경찰은 갈대밭 인근의 CCTV 등을 분석해 화재와 관련한 단서를 찾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백상현입니다.

촬영기자:박평안
  • 보름 새 8곳서 불…세종시 갈대밭서 무슨 일이?
    • 입력 2021-03-08 19:24:57
    • 수정2021-03-08 19:46:46
    뉴스 7
[앵커]

최근 세종시 금강 변의 갈대밭에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화재가 계속 잇따르고 있습니다.

보름 새 3차례 불이 나 갈대밭 8곳이 불에 탔는데요.

경찰과 소방당국은 방화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를 하고 있습니다.

백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금강 변 갈대밭을 따라 거센 불길이 흰 연기가 함께 피어오릅니다.

출동한 소방차들이 줄지어 화재 현장으로 향합니다.

어제저녁 8시 10분쯤 세종시 대평동 금강 변 산책로 갈대밭에서 불이 났습니다.

불은 30분 사이 강 건너편에 있는 갈대밭 2곳에서도 났습니다.

세종시 금강 변에서는 이런 갈대밭 화재가 지난 보름 동안 3차례, 8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해 만 천여 제곱미터가 불에 탔습니다.

지난달 21일에 갈대밭 4곳에서 30분 사이 불이 잇따라 난 걸 시작으로, 지난 6일에도 갈대밭 1곳에서 불이 났고 어제는 30분 사이 3곳에서 화재가 연이어 발생했습니다.

아파트와 시청 등 공공기관이 밀집한 도심 인근에서 불이 잇따르면서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종희/세종시 대평동 : "요즘에 갑자기 불이 한 번씩 나더라고요. 그래서 저녁에 나오면 조금 약간 무섭기도 해요. 어디서 불이 (또) 날까 싶어서."]

경찰과 소방당국은 비슷한 시간 수백 미터 떨어진 곳에서 잇따라 불이 난 것으로 미뤄 방화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방화 용의자가 사람들이 잘 다니지 않는 산책로를 따라가면서 안쪽 갈대밭에 불을 지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특히 동일범의 소행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이현석/세종소방본부 사법조사 담당 : "발생 요일, 시간, 동선 등이 일치를 하고요. 이쪽 지리를 잘 아는 사람이 했을 거 같은 부분이 (있습니다)."]

경찰은 갈대밭 인근의 CCTV 등을 분석해 화재와 관련한 단서를 찾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백상현입니다.

촬영기자:박평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